본문으로 바로가기
56829625 0182019121156829625 05 0507003 6.0.22-RELEASE 18 매일경제 4245982 false true true false 1576039593000 1576039933000

美매체 “메츠, 휠러 대체는 포셀로보단 류현진”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김성범 기자

메이저리그(MLB) 뉴욕 메츠가 류현진(32)을 잭 휠러(29·필라델피아 필리스) 대체 선수로 영입하는 것이 어떻겠냐는 현지 매체 주장이 나왔다.

미국 ‘메츠머라이즈드’는 10일(한국시간) “메츠는 게릿 콜(29), 매디슨 범가너(30) 같이 대형 계약이 예상되는 투수는 영입이 어렵다. 그러나 최상위권보다 한 단계 낮은 선수를 비롯해 포셀로보다 좋은 성적을 낸 투수는 시장에 즐비하다”라고 봤다.

류현진은 ‘최상위권보다 한 단계 선수’로 지목됐다. ‘메츠머라이즈드’는 “류현진은 평균자책점 2.32와 9이닝당 볼넷 1.2로 2019시즌 MLB 1위에 올랐다. ‘MLB트레이드루머스’에 의하면 3년 5400만달러(약645억원) 계약이 예상된다”라고 전했다,

매일경제

류현진이 현지 매체로부터 뉴욕 메츠를 떠난 잭 휠러 대체 선수로 적합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사진=김재호 기자


메츠는 필라델피아로 떠난 휠러 공백을 릭 포셀로(30) 영입으로 채우려 한다. 그러나 ‘메츠머라이즈드’는 “메츠는 2019시즌 86승을 거뒀고, 같은 동부지구 워싱턴은 월드시리즈(WS) 우승을 맛봤다. 제이콥 디그롬(31)-노아 신더가드(27)-마커스 스트로먼(28)-스티븐 마츠(28)-휠러 선발투수진으로 시즌을 치른 메츠다. 포셀로를 휠러로 대체하면 비슷한 성적을 거두기 어렵다”라고 지적했다.

포셀로는 2019 MLB에서 174⅓이닝 14승 12패 평균자책점 5.52를 기록했다. ‘메츠머라이즈드’는 “류현진 뒤에도 댈러스 카이클(31), 웨이드 마일리(33), 지오 곤잘레스(34), 훌리오 테헤란(28) 등 포셀로보다 나은 선수들이 있다”라고 강조했다.

mungbean2@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