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29268 0512019121156829268 05 0507003 6.0.22-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576038843000 1576041361000

류현진 "서부팀 선호 말한 적 없어…스트라스버그는 부럽다"

글자크기
뉴스1

류현진.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온다예 기자 = 올 시즌을 끝으로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어 새 구단을 물색 중인 류현진(32)이 "서부지역 구단을 선호한다는 이야기는 한 적 없다"고 밝혔다.

류현진은 11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서울에서 열린 2019 동아스포츠대상 시상식장에서 특별상을 받은 뒤 취재진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류현진은 "서부 지역을 선호한다는 이야기 한 적이 한 번도 없었다. 누가 먼저 그런 말을 한지 모르겠지만 와전된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 류현진의 에이전트 스캇 보라스는 현지 매체와 기자회견에서 "지리적 요인은 고려대상이 아니다"라며 "서울에서 거리를 따지자면 어느 구단이나 다 멀다"고 밝혔다.

류현진은 보라스의 발언에 동의하며 "당연한 것"이라며 "모든 선수가 (거리는 중요하지 않다고) 똑같이 생각할 것이라 본다"고 밝혔다.

앤드류 프리드먼 다저스 사장이 (류현진) 영입전에 뛰었들 것이라 발표했다는 말에는 "(영입) 의사가 있다면 에이전트에게 이야기했을 것"이라며 "에이전트로부터 전해들은 게 없다"고 말했다.

원하는 조건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전혀 없다"면서도 "구단이 투자를 해서 선수를 영입하려면 구단에서도 어느정도 조건을 제시해야 할 것이다. 모든 FA가 똑같이 생각할 것"이라고 말했다.

류현진은 최근 역대 최고액에 FA 계약을 맺은 스티븐 스트라스버그(워싱턴 내셔널스)에 대해서는 부러움을 나타냈다.

그는 "(스트라스버그 계약을) 기사로 잘 봤다. 좋은 계약해서 잘 간 것 같다"며 "부럽다"고 말했다.

FA 총액 1억달러를 달성할 수 있다는 전망에 대해선 "나도 그런 이야기를 들어봤으면 좋겠다"고 웃었다.
hahaha8288@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