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29038 0182019121156829038 05 0506003 6.0.22-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6038166000 1576038972000

유럽축구연맹 “황희찬, 독일실패 때와는 전혀 달라”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노기완 기자

2018-19 독일 2부리그 20경기 2골 2도움과 2019-20 챔피언스리그 6경기 3골 5어시스트. 두 기록 모두 황희찬이 주인공이다. 유럽축구연맹(UEFA)도 ‘같은 선수라고 믿기 어렵다’라며 급격한 개인 성적 향상에 놀라워했다.

UEFA 공식 홈페이지는 11일(한국시간) “(이번 시즌) 황희찬을 보면 지난 시즌 독일 2부리그 함부르크에서 마치 길을 헤매는 것 같던 바로 그 선수와 같은 사람이 아닌듯하다”라고 감탄했다.

잘츠부르크는 11일(한국시간) 홈에서 황희찬이 풀타임을 소화한 가운데 2019-20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E조 최종전을 치렀으나 리버풀에 0-2로 졌다. 2승 1무 3패 득실차 +3 승점 7로 3위에 머물러 챔피언스리그 16강이 아닌 유로파리그 32강으로 진출하게 됐다.

매일경제

유럽축구연맹이 ‘이번 시즌 황희찬을 보면 1년 전 독일 2부리그에서 실패할 때와 같은 선수라고 믿기 어렵다’라고 감탄했다. 사진=AFPBBNews=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황희찬은 디펜딩 챔피언 리버풀을 상대로도 전반 7·21분과 후반 22분 유효슈팅으로 잘츠부르크 공격을 주도했다. 생애 첫 챔피언스리그 본선 시즌을 6경기 3득점 5도움으로 마쳤다. 전 경기 풀타임 출전도 인상적이다.

UEFA 공식 홈페이지는 “황희찬은 모든 공격이 정말 위협적이다. 공을 가지면 특히 그러하다. 모든 플레이가 확신에 차 있다”라고 호평했다.

황희찬은 2019-20 챔피언스리그 E조 2차전 원정경기에서 리버풀 핵심 수비수이자 세계 최고 센터백 버질 반다이크(28·네덜란드)를 개인기로 농락하고 놓은 골로 국제적인 주목을 받았다.

UEFA 공식 홈페이지는 “반다이크가 황희찬을 계속 경계하고 있다”라면서 챔피언스리그 E조 6차전 잘츠부르크-리버풀 경기 상황을 전하기도 했다. dan0925@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