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29010 1192019121156829010 04 0401001 6.0.22-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true false 1576038168000 1576038172000

폼페이오 "ICBM 약속준수 기대"…볼턴 "최대압박"

글자크기
폼페이오 "ICBM 약속준수 기대"…볼턴 "최대압박"

[앵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북한의 핵·미사일 실험 중단이 계속되길 기대한다며 사실상 북한을 우회적으로 압박했습니다.

북한과 협상할 수 있는 장소와 방법에 대해서도 계속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존 볼턴 전 안보보좌관은 북한에 대한 최대 압박을 주장했습니다.

워싱턴에서 윤석이 특파원 입니다.

[기자]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북한이 장거리 미사일 발사와 핵실험을 중단하고 비핵화하겠다는 약속을 계속 준수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10일 러시아 외무장관과 회담한 뒤 "트럼프 대통령의 기대는 모호하지 않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마이크 폼페이오 / 미 국무장관> "김 위원장은 개인적으로 비핵화를 약속했고, 장거리 미사일 시험과 핵실험을 하지 않겠다고 말했습니다. 이 모든 것은 북한이 계속 준수할 것이라고 우리가 매우 기대하는 약속들 입니다."

넘어선 안될 '레드라인'으로 인식하고 있는 대륙간탄도미사일 발사 카드를 북한이 만지작거리는 데 대한 경고의 목소리로 해석됩니다.

러시아를 비롯한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 이행의 필요성을 강조한 것도 같은 맥락으로 풀이됩니다.

<마이크 폼페이오 / 미 국무장관> "이는 유엔 안보리 결의안이지 그 자체로 미국의 제재가 아닙니다. 이 제재들은 러시아가 스스로 투표한 유엔 안보리 결의안에 의해 모두 추동됩니다."

그러면서도 "북한과 대화할 수 있는 장소와 협상의 틀을 발전시키기 위해 계속 작업하고 있다"며 대화 여지도 여전히 열어뒀습니다.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대화는 북한에 요구만 해서는 안된다"며 "제재 해제 등 상호 조치라는 결과로 이어질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대북 강경파인 존 볼턴 전 국가안보보좌관은 최근 북미 상황과 관련해 "북한의 핵 프로그램에 대한 최대압박은 광범위한 지원을 동원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유엔 안보리가 북한 인권 회의를 열지 않기로 한 것에 대해서도 "미국은 방해말고 앞장서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워싱턴에서 연합뉴스TV 윤석이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