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28984 0522019121156828984 04 0401001 6.0.22-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true false 1576037940000 1576039029000

"비건, 11일 유엔 안보리 북한 회의 참석 예정"

글자크기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북한 미사일 발사 등으로 미국과 북한 간 갈등의 골이 깊어지는 가운데,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알렉스 웡 부대표가 11일(현지시각) 뉴욕서 열리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북한 회의에 참석할 예정이어서 주목된다.

10일 미 국무부가 배포한 보도자료에 따르면 비건 대표는 안보리 북한 회의에 앞서 켈리 크래프트 유엔주재 미국 대사가 주최하는 안보리 이사국 대사들과의 오찬이 참석해 안보리 회의에서 다룰 내용을 소개할 예정이다.

뉴스핌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 지명자.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비건 대표는 지난 3월과 6월에도 뉴욕을 찾아 안보리 이사국 및 한국 대사, 일본 대사 등을 만나 북한 비핵화 관련 협상 경과 및 전망 등을 설명하면서 공조를 당부한 바 있다.

웡 부대표는 크래프트 대사가 주관하는 회의에 참여할 예정으로, 크래프트 대사는 최근 한반도 상황 변화에 대한 종합적인 업데이트를 이사국들과 공유할 계획이다.

안보리의 유럽 이사국들은 북한 인권 상황을 논의하기 위한 안보리 회의를 당초 10일 개최할 예정이었으나 미국 정부가 11일 북한의 미사일 도발을 함께 다룰 안보리 회의 개최를 요구하면서 이를 취소했다.

이와 관련해 미 정부 고위 당국자는 11일 개최될 유엔 안보리에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관련한 최근의 전개 상황에 대해 종합적인 최신 정보를 논의하게 된다고 밝혔다.

한편 앞서 일본 교도통신은 비건 대표가 오는 15일쯤 한국을 방문할 계획이라고 보도해 방한을 계기로 북한과의 연내 접촉이 이뤄질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kwonjiun@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