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28938 0032019121156828938 02 0202001 6.0.22-RELEASE 3 연합뉴스 0 true true true false 1576037910000 1576039919000 related

대성호 선체 부근서 발견된 시신 2구 모두 베트남 선원 확인

글자크기
(제주=연합뉴스) 백나용 기자 = 제주 해상에서 화재로 침몰한 대성호 선체 인근에

서 수습된 시신은 모두 30대 베트남 선원인 것으로 신원이 최종 확인됐다.

연합뉴스

지난 8일 발견된 대성호 화재사고 선원 시신을 수습하는 해경
[제주지방해양경찰청 제공]



11일 제주지방해양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8일 해저에 침몰한 대성호 선수 추정 물체로부터 44m와 50m 떨어진 곳에서 발견한 시신 2구에 대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DNA 감정 결과 모두 32세 베트남 선원인 것으로 확인됐다.

해경은 이들의 신원이 확인됨에 따라 베트남 대사관을 통해 가족에게 인계할 예정이다.

앞서 베트남 선원 시신 2구의 부검 결과, 기관지 내에서 그을음이 검출되고 장기 등에 고열 흔적이 있는 것으로 미뤄 일산화탄소 중독에 의한 화재사로 추정되고 있다.

지난달 19일 오전 7시 5분께 제주 차귀도 서쪽 76㎞ 해상에서 통영 선적 연승어선 대성호(29t)에 화재가 발생했다는 신고가 해경에 접수됐다.

대성호 승선원 12명(한국인 6, 베트남인 6) 중 김 모(60) 씨는 사고 당일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고, 사고 19일 만인 지난 8일 베트남 선원 A(32)씨와 B(32)씨의 시신 2구가 잇따라 발견됐다. 9명은 실종 상태다.



dragon.m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