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27440 0242019121156827440 03 0304001 6.0.22-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76033200000 1576033220000 related

소비자원 "LED 등기구, 전반적 우수…일부서 전자파 장해"

글자크기
이데일리

(자료=한국소비자원)


[이데일리 이성웅 기자]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LED 등기구 11개 제품을 시험·평가한 결과 일부 제품서 광효율, 전자파 장해에 대한 개선이 필요하다고 11일 밝혔다.

소비자원은 가정 내 실내조명을 LED 등기구로 교체하는 가정이 많아지면서 이번 조사를 진행했다.

시험 결과 소비전력(W) 당 밝기(lm)를 나타내는 광효율, 빛의 주기적인 깜박임 정도를 평가하는 플리커 등에서 제품별로 차이가 있었다.

수명성능, 점·소등내구성, 감전보호 등에는 전 제품 이상이 없었다.

소비전력 당 밝기를 나타내는 광효율을 시험한 결과, 제품별로 78lm/W~104lm/W 수준으로 차이가 있었고, 오스람과 장수램프 등 2개 제품의 광효율이 상대적으로 높아 ?우수?했다.

빛의 주기적인 깜박임 정도를 플리커 시험을 통해 평가한 결과, △두영조명 △솔라루체 △오스람 △이글라이트 △장수램프 △코콤 △필립스 △ 한샘 등 8개 제품의 플리커가 상대적으로 작아 ?우수?했다.

다만, 전자파장해(전도성방해, 방사성방해) 시험 결과, 두영조명과 히포 등 2개 제품은 주변 전기?전자기기의 오동작 유발을 방지하기 위해 정해진 전자파 방출 상한선을 초과하여 전자파적합성기준에 부적합했다.

또 바텍과 히포 등 2개 제품은 ‘전파법’에 따라 KS인증 제품이더라도 전자파적합성 인증을 받아야하지만, 인증을 받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사업자들은 소비자원이 주최한 업체간담회 참석 이후 전자파 적합성 인증을 취득했다.

표시사항을 확인한 결과, 한샘 제품은 인증번호 표기가 누락되어, 적합성평가 표시기준에 부적합했다.

한국소비자원은 이번 시험 결과에서 확인된 부적합 및 미인증 제품을 관계부처에 통보할 예정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