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26346 0532019121156826346 01 0104001 6.0.22-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6031178000 1576031315000 related

황교안, 패트 강행 조짐에 “협상 포함한 투쟁으로 막을 것”

글자크기

4+1협의체, 예산안 어어 패스트트랙 법안 강행 가능성

黃 “모든 투쟁 통해 막을 것”…협상문 열어놔

한국당 의원들, 본회의장 연좌농성 진행

CBS노컷뉴스 이정주 기자

노컷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운데)가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11일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 강행 관련 대응책에 대해 “협상을 포함한 모든 투쟁을 통해 막아낼 것”이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연석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지금까지 경험한 바에 의하면 시늉만 하는 협상은 의미가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전날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정의당, 민주평화당, 대안신당(가칭) 등 여야 4+1협의체는 본회의를 열고 한국당을 배제한 채 내년도 예산안을 처리했다. 4+1협의체는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선거제 개편안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신설안 등에 대해서도 한국당과 협상 불발시, 강행 처리를 시사한 바 있다.

황 대표는 “어제 민주당의 (날치기) 예산통과는 폭거”라며 “(우리나라가) 자유민주주의 국가가 맞다면 반드시 이 법을 통과시킨 모든 사람들이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것은 전초전이었고 앞으로가 더 중요하다”며 “모든 노력을 다 기울여 현 정부의 폭정을 막아내고 저지하기 위해 강력하게 투쟁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노컷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운데)와 심재철 원내대표(왼쪽)가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여야 일각에선 준연동형비례제 도입을 전제로 한 ‘250(지역구)+50(비례)’ 선거제 개편안이 타협안으로 거론되고 있다. 한국당은 비례대표를 전면 폐지한 ‘지역구 270석’을 당론으로 내놓은 바 있다. 그러나 4+1 협의체가 수적 우위를 바탕으로 강행 움직임을 보이자, 협상의 문도 열어 놓은 것으로 보인다.

한편, 전날 예산안이 강행 처리된 후 이날 새벽부터 한국당 의원 60여명은 국회 본회의장에서 철야농성을 진행했다.

이날 오전에는 본회의장 앞 로텐더 홀에서 황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규탄대회를 열고, 소속 상임위 별로 3개 조로 나눠 본회의장 안에서 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