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25387 0242019121156825387 01 0101001 6.0.22-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76029871000 1576029889000 related

이해찬 "檢, 의정활동에 정치개입 땐 실명 공개"

글자크기

11일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서 발언

"檢, 자당 의원에 개혁법 부정적으로 얘기"

"檢, 입법 관여는 곧 정치개입"

이데일리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신민준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1일 검찰을 겨냥해 “자당 의원의 의정활동에 정치개입을 할 경우 당사자의 실명을 공개하겠다”며 엄포를 놨다.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자당 의원들에게 접근하자 경고의 메시지를 보낸 것이다.

이해찬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들은 바로는 검찰 간부들이 자당 의원들에게 여러 개혁법안에 대해 부정적인 얘기를 많이 한다고 들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현재 민주당은 검경 수사권 조정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 등 사법개혁과 더불어 검찰공정수사촉구특별위원회를 운영하면서 검찰 개혁을 추진하고 있다. 민주당은 12월 임시국회에서 본회의를 열고 사법개혁안의 처리를 계획하고 있다.

이 대표는 “검찰이 일부 야당 의원들을 구슬려 검경 수사권 조정을 흔들려는 보도가 있다”며 “검찰이 법무부를 통하지 않고 입법에 관여할 수 있는 기관이 아니다. 관여한다면 바로 그것이 정치개입”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자당 의원들에게 접근해 개혁법안에 대해 부정적인 얘기를 하는 등 다시는 그런 짓을 하지 말라”며 “저는 굉장히 단호한 사람이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한번이라도 의원들에게 와서 그런 행위를 한다면 실명을 공개해 정치개입을 한 실체를 낱낱이 드러내겠다”고 재차 경고했다.

검찰은 지난 10일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과 관련해 임동호 전 민주당 최고위원을 참고인으로 불러 10시간 정도 조사했다. 김기현 전 울산시장 주변의 비위 첩보가 수집되는 과정에 관여했는지와 지난 지방선거 당시 울산시장 후보 공천 과정 등을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임동호 전 위원은 김 전 시장 관련 의혹을 언급하고 문건을 배포한 것으로 지목된 인물이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11일부터 소집되는 12월 임시국회에서 본회의가 열리는 대로 선거법 개정안과 사법개혁안, 민생법안과 예산안 부수법안을 일괄상정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민주당은 오직 검찰개혁과 선거개혁의 길로 꼬박꼬박 직진해서 가장 빠르고 효과적으로 개혁과제를 완수하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