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25090 0232019121156825090 07 0701001 6.0.22-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76029600000 1576029615000

판타지 겨울축제, 마법에 빠지다

글자크기

에버랜드-로맨틱한 겨울 '블링블링 X-mas 퍼레이드'

롯데월드-파크 전역 포토존, 매일매일 크리스마스축제

아시아경제

에버랜드 크리스마스 판타지축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롯데월드 메이크 어 미라클 원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조용준 여행전문 기자] 차가운 바람에 몸도 마음도 움츠러든다. 경기도 안좋고 주머니 사정도 넉넉하지 않지만 거리에서 들려오는 크리스마스 캐럴소리엔 마음이 들뜨고 따뜻해진다. 에버랜드와 롯데월드는 12월을 맞아 환상적인 조명과 트리, 풍성한 선물상자를 갖추고 판타지한 크리스마스 축제를 시작했다. 블링블링한 크리스마스 퍼레이드를 선보이거나 인증샷 명소를 곳곳에 설치하고 모든 이의 마음을 설레게 하고 있다.


◇에버랜드가 12월을 맞아 환상적이고 로맨틱한 겨울 축제 '크리스마스 판타지'를 내년 1월1일까지 선보인다.

종일 흘러나오는 캐럴과 함께 크리스마스 특별 공연을 즐기고, 루돌프, 트리 등 눈부시게 블링블링한 황금빛 조형물들을 만나다 보면 로맨틱한 크리스마스 분위기에 흠뻑 빠져 들 수 있다.


올해 크리스마스 판타지 축제의 하이라이트 공연은 캐럴에 맞춰 하얀 눈을 흩날리며 퍼레이드길과 카니발 광장을 행진하는 '블링블링 X-mas 퍼레이드'다. 매일 1~2회씩 진행되는 퍼레이드에서는 산타클로스, 눈사람, 장난감 병정 등 다양한 크리스마스 캐릭터가 등장해 환상적인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선사한다.


거대한 퍼레이드카 디자인이 트리, 아이스 등을 컨셉으로 새롭게 바뀌고 퍼레이드 연기자들의 캐릭터 의상이 더욱 화려해졌다.

장미원 입구에서 시작한 퍼레이드 행렬이 피날레 무대에 도착할 때까지의 시간을 더욱 재미있게 보낼 수 있도록 카니발 광장에서는 댄스 타임, 레크리에이션 등 고객들과 함께 하는 프리쇼도 열린다.

아시아경제

에버랜드 크리스마스 판타지 축제_블링블링 X-Mas 퍼레이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크리스마스 준비로 바쁜 산타 마을의 좌충우돌 이야기를 담은 댄스 공연 '우당탕! 산타마을 대소동'이 카니발 광장에서 매일 2회씩 펼쳐진다. '블링블링 위시타임' 공연에서는 크리스마스 요정들이 거리로 나와 손님들과 함께 춤추고 포토타임도 진행한다. 산타 할머니와 특별한 크리스마스 추억 사진을 찍을 수 있는 산타 포토타임도 매일 2~3회씩 포시즌스가든에서 진행된다.


크리스마스 판타지 축제 시작과 함께 알파인 빌리지 입구 지역에는 겨울을 건강하게 체험할 수 있는 '윈터 플레이 그라운드'가 문을 열었다. 마치 북극에 온 것 같은 커다란 이글루와 아이스 미로, 스노우 터널 등이 마련돼 있어 어린이는 물론 온 가족이 함께 겨울 이색 추억 사진을 남기기에 좋다.


윈터 플레이 그라운드에는 누구나 무료로 참여할 수 있는 카니발 게임존도 마련되어 있다. 이 외에도 컬링체험, 슈팅게임, 보드게임 등 다양한 게임 체험존도 함께 한다.


에버랜드 대표 테마정원인 약 1만㎡ 규모의 포시즌스가든은 낮에도 밤에도 모두 눈부시게 반짝이는 '블링블링 골드 가든'으로 변신해 새롭게 선보이고 있다.


약 50만개의 금빛 LED 전구와 함께 눈사람 트리, 열기구, 대형의자, 보름달 등 수십 여 개의 황금빛 프로포즈 포토스팟이 풍성하게 마련돼 있어 인생사진을 남기기에 좋다.


키가 5m에 이르는 기린과 코끼리, 판다, 펭귄 등 반짝반짝 빛나는 50여 마리의 동물 조형물들이 실제 크기로 전시된 '별빛 동물원'도 포시즌스가든에서 환상적인 빛의 하모니를 이루고 있다.


수천 발의 불꽃이 밤하늘을 화려하게 수놓는 일루미네이션 판타지 공연 '타임 오디세이'가 12월 25일까지 크리스마스 특별 버전으로 매일 밤 펼쳐진다. 크리스마스 특별 버전 '타임 오디세이' 공연에서는 캐럴이 배경음악으로 추가돼 맵핑영상, 조명, 음향, 전식, 특수효과 등과 어우러지며, 평소보다 더욱 스펙터클한 특별 불꽃쇼를 감상할 수 있다.


◇롯데월드 어드벤처는 크리스마스 핫플 중 하나다. 크리스마스 포토 존 뿐만 아니라 30주년을 기념한 겨울 시즌 축제 '메이크 어 미라클(Make a Miracle)'을 운영한다.


요즘은 먹고 마시고 체험하고 심지어 공부하는 모습까지 너나 할 것 없이 인증의 시대다. 특히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쫓아 롯데월드에서 자신만의 특별한 인증샷들이 SNS에 끊임없이 올라오고 있다.


먼저 실내 어드벤처와 실외 매직아일랜드를 대표하는 화려한 캐슬에서 인생샷을 남겨보자. 수천 개의 조명장식과 오너먼트로 감싸진 실내 어드벤처 '드림 캐슬'은 화려한 장관을 뽐내며 시선을 사로잡는다.


매직아일랜드의 '매직 캐슬'은 지난해보다 2배나 더 많아진 전구 장식으로 얼음왕국처럼 빛나는 '스노캐슬'로 변신했다. 실내 어드벤처와 야외 매직 아일랜드를 이어주는 오버브릿지 또한 핑크 빛 홀로그램, 새하얀 조명으로 가득찬 '매직 로드'로 꾸며져 로맨틱한 분위기를 연출한다.

아시아경제

롯데월드 어드벤처 겨울시즌 축제 '메이크 어 미라클 윈터' 개최, 크리스마스 캐릭터 환타지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산타 할아버지와 크리스마스 사진을 찍지 못했다면 산타복을 입은 '산타 빅로티'가 기다리고 있는 어드벤처 1층 만남의 광장을 찾아보자. 선물 꾸러미와 함께 대형 크리스마스 트리, 산타의 오두막 등 동화 속 산타 마을을 방문한 것 같은 착각을 일으킨다.


가족, 친구들과 이색적인 크리스마스 인증샷을 찍기 원한다면 크리스마스 포토 부스로 리뉴얼 된 전문 스튜디오 '그럴싸진관'을 강력 추천한다. 함박눈 내리는 미디어 존은 물론 크리스마스 파티룸, 귀여운 화이트 베어의 이글루 등 다양한 크리스마스 콘셉트가 추가돼 나만의 개성있는 사진을 남길 수 있다.


다양한 포토 존에서 실컷 크리스마스 사진 앨범을 완성했다면 30주년 기념 신규 공연 '로티의 모험2 : 사이버 어드벤처'를 관람하며 눈과 귀를 호강시킬 차례다. 1일 2회(오후 3시 30분 / 오후 6시 30분) 만날 수 있는 이번 공연은 롯데월드 어드벤처의 지난 30년간의 공연 노하우를 십분 녹인 것으로 새로운 30년의 시작을 알린다. 이를 위해 2018년 평창문화올림픽 라이트 아트쇼 연출을 맡은 허주범 감독이 총 연출을, 영화 '올드보이', '건축학개론' 등의 유명 OST를 작곡한 이지수 감독이 음악 감독을 담당하며 공연의 완성도를 높였다. 특히 뮤지컬 배우 김소현이 보컬로 참여한 메인송은 어느 전문 뮤지컬 공연에 못지 않은 퀄리티를 자랑한다.


관객 참여 요소를 강화한 것도 어린이 손님에게 더욱 흥미를 끄는 요소다. '사이버 대마왕 다이노'를 무찌르기 위한 하트볼 안무를 배우고 캐릭터들과 함께 다이노를 쓰러뜨려 공연의 몰입감을 높인다. 하늘을 떠다니는 플라잉을 타고 노래하는 '플로라'와 한층 더 화려해진 의상 또한 아이의 호기심을 자극하는 연출 요소가 가득하다.


롯데월드 어드벤처 크리스마스 축제를 간편하고도 알뜰하게 즐길 수 있는 방법도 있다. 공식 홈페이지에서 예매하거나 간편결제 서비스를 이용하면 티켓 발권 절차 없이 바로 입장 가능하다. 12월 한 달간 신한카드 전 회원을 대상으로 동반 1인까지 50% 할인 혜택을 제공하니 신한카드 소지자라면 더 없는 기회다.


◇서울랜드는 겨울 빛 축제 '루나 해피 홀리데이즈'를 펼치고 있다. 파크에서 매일 밤 빛과 음악이 어우러진 환상적인 분위기의 라이트닝 공연을 즐길 수 있는 축제다. 방문객들은 정문 입구의 지구별에서부터 루나레이크, 루나힐, 밀키웨이를 루나스트리트를 통해 지나며 화려한 조명에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결합한 새로운 공연 형태의 빛 축제 체험이 가능하다.

특히 지구별 무대 앞 빛의 궁전은 인증샷 장소다. 신비로운 푸른 빛 눈꽃 조명으로 꾸며져 겨울왕국 엘사의 마법 궁전을 떠올리게 한다. 방문객들은 빛의 궁전 앞에서 인증샷은 물론,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한껏 살린 클래식한 음악과 조명, 3D 맵핑쇼, 불꽃놀이가 결합된 해피 홀리데이즈 공연을 관람할 수 있다.


◇가평에 위치한 작은 프랑스 '쁘띠프랑스'가 내년 2월 29일까지 어린왕자 별빛축제를 진행한다. 한겨울 밤 동화처럼 은은한 불빛이 프랑스 남부의 몽펠리에 거리를 재현한다.

별빛축제의 하이라이트는 어린왕자 빛 터널. 소행성을 본 딴 30m 빛 터널이 골동품 전시관 옆 길에 설치된다. 프랑스 현지에서 구입한 LED조명이 특유의 포근하면서도 사랑스러운 느낌을 연출한다. 파스텔컬러 건물 곳곳에 이탈리아 베니스에서 구한 형형색색의 원형 장식물을 설치해 겨울 밤의 낭만을 더한다. 떼아뜨르별 극장의 피노키오 인형극을 비롯해 야외무대의 마리오네트 퍼포먼스, 오르골하우스의 연주 등 축제 기간 내내 무료 공연이 다채롭게 펼쳐진다.


조용준 여행전문기자 jun2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