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25081 0032019121156825081 03 0304001 6.0.22-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6029600000 1576029614000 related

미국 가는 한국인 승객 보안인터뷰·추가검색 불편 줄어든다

글자크기

한미 항공보안체계 상호인정 합의…아시아 국가 중 처음

(서울=연합뉴스) 장하나 기자 = 내년 하반기부터 미국에 갈 때 보안 인터뷰와 추가 검색 등의 불편이 줄어든다. 항공사 등 업계에서도 연간 200억원의 비용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4∼6일 미국 마이애미에서 열린 제8차 한미 항공보안 협력회의에서 미국 교통보안청(TSA)과 '한미 항공보안체계 상호인정 합의서'를 맺었다고 11일 밝혔다.

미국 교통보안청이 다른 나라와 항공보안체계 상호인정에 합의한 것은 아시아 국가 중에서 우리나라가 처음이라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양국은 합의서에 따라 내년에 구체적인 성과를 낼 수 있도록 항공보안 규정 검토와 현장 방문 등 세부 협의와 준비작업을 하기로 했다.

그동안 미국 교통보안청은 테러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2017년 6월부터 미국을 취항하는 전세계 항공사를 대상으로 승객·휴대물품 등에 대한 보안 검색을 강화하고 이행 실태를 주기적으로 평가해왔다.

연합뉴스

미국행 항공기 보안 인터뷰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로 인해 연간 345만명에 달하는 우리나라의 미국행 승객이 보안 인터뷰와 탑승구 앞 전자제품·분말·액체류 등의 추가검색을 받는 불편을 겪었다. 또 연 1만4천100편의 미국행 항공기에 대한 검색 강화가 항공사의 비용부담으로 이어지면서 개선 요구가 잇따랐다.

이런 가운데 미국 교통보안청은 지난 2002년부터 올해 5월까지 총 19번의 평가 결과 인천·김해공항,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 등 우리나라 공항과 항공사가 국제민간항공기구(ICAO) 국제기준과 미국행 항공기 보안규정을 충족하는 등 보안 면에서 우수하다고 판단했다.

이번 합의서 체결로 앞으로 미국행 승객에 대한 인터뷰와 추가 검색 등의 불편이 해소되고, 항공사 등 업계의 비용도 연간 약 200억원(업계 추산)이 절감될 것으로 기대된다.

어명소 국토부 항공정책관과 다비 라조에 미국 교통보안청 보안수석실장은 "양국의 우수한 항공보안 수준과 굳건한 협력관계를 바탕으로 미국행 승객 불편 해소와 불필요한 중복 규제 감축 등 양국간 공동의 이익에 기초한 협력의 중요성을 인식한 것"이라며 "조기에 구체적인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상호 인정 추진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hanajj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