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23535 0032019121156823535 08 0801001 6.0.22-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6027358000 1576027364000

식당서도 앱으로 주문하고 결제…배민오더 입점 3만곳 돌파

글자크기
연합뉴스

배민오더
[배달의민족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배달 앱 배달의민족은 오프라인 음식점 주문 결제 서비스 '배민오더'의 입점 점포 수가 3만곳을 넘어섰다고 11일 밝혔다.

배민오더는 배달의민족 앱 내에서 쓰는 주문 서비스로 식당에 가는 길이나 식당 테이블에 앉아서 메뉴판 없이 주문하고 결제까지 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배민오더는 지난해 말 포장 주문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처음 도입됐다. 퇴근하면서 집 근처 식당에 배민오더로 미리 주문·결제한 뒤, 식당에 들러 바로 음식을 받아 가게 하려는 취지에서다.

배달의민족은 올해부터는 식당 테이블에 붙은 QR코드를 앱으로 찍으면 식당 메뉴를 알 수 있는 QR코드 주문 매장도 늘려가고 있다. 이용자는 모바일 화면에서 메뉴를 선택해 주문하고 결제할 수 있다.

배달의민족은 "배민오더는 메뉴판을 달라고 직원을 부르지 않아도 되고, 음식을 다 먹고 계산대에 가서 계산할 필요도 없다"며 "밀레니얼 세대가 선호하는 '언택트'(비대면) 방식이라는 점에서 주목받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음식점 업주 입장에서는 메뉴판을 나르고 주문을 접수하는 단순 노동이 줄고 그만큼 다른 일에 집중할 수 있게 돼 서비스 질이 높아진다"며 "모바일 주문을 통한 신규 고객 유치도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ts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