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23132 0032019121156823132 04 0401001 6.0.22-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6026765000 1576026770000

노벨상 수상자 수치, 로힝야 집단학살 심판 국제법정 피고석에

글자크기

ICJ 법정에 변호인단장으로 출석…"학살 멈춰라" 질타 받아

원고 "수치, 미얀마 군부 협력자" 비판…미얀마선 수치 지지집회 열려

연합뉴스

"아웅산 수치, 수치를 알라"…국제사법재판소 밖 로힝야 학살 비판 시위
AP Photo/Peter Dejong)



(서울=연합뉴스) 하채림 기자 = 과거 민주화 운동과 인권의 '아이콘'으로 추앙받은 아웅산 수치(74) 미얀마 국가고문이 반인륜 범죄를 단죄하는 국제사법재판소(ICJ) 피고석에 섰다.

노벨평화상 수상자이기도 한 수치는 이날 로힝야 종족 말살을 둘러싸고 쏟아지는 질타를 받는 등 수모를 당해야 했다.

10일(중부유럽 현지시간) 네덜란드 헤이그의 ICJ 법정에서 미얀마 정부의 로힝야족(族) 종족 말살(genocide) 혐의에 관한 공판이 열렸다고 AFP통신 등이 전했다.

이번 재판은 지난달 아프리카 서부 이슬람 국가 감비아가 '이슬람협력기구'(OIC)를 대표해 미얀마를 ICJ에 제소하면서 시작됐다.

불교 국가 미얀마의 이슬람계 소수종족 로힝야는 2017년 미얀마 군경의 유혈 탄압 속에 74만명이 이웃 방글라데시로 피란했다.

유엔 조사위원회는 미얀마군에 의해 대량 학살과 성폭행이 자행된 로힝야 사태를 '종족 말살'로 규정했다.

연합뉴스

10일 ICJ 법정에서 미얀마의 로힝야 학살을 고소하는 탐바두 감비아 법무장관
[EPA=연합뉴스]



이날 ICJ에서 아부바카르 탐바두 감비아 법무장관은 "우리의 총체적 양심에 지속적으로 충격을 준 무분별한 살해와 야만행위, 자국민에 대한 종족 말살을 중단할 것을 미얀마에 명령하라"고 재판부에 촉구했다.

법정 밖에서는 약 50명이 모여 "로힝야와 인도주의를 구하라", "정의는 미루는 것은 정의를 부정하는 것" 등 구호를 외치며 미얀마를 단죄하라고 호소했다.

이날 미국 재무부는 로힝야 학살에 대한 책임을 물어 민 아웅 흘라잉 미얀마군 최고사령관 등 군 수뇌부 4명에 대해 제재를 부과했다.

연합뉴스

10일 '로힝야 학살' 혐의 ICJ 법정에 변호인단장으로 출석한 수치 미얀마 국가고문(왼쪽)
[AFP=연합뉴스]



미얀마 정부는 군경이 이슬람 무장조직 소탕작전을 벌인 것이라고 주장하면서, 조직적인 종족 학살이 자행됐다는 혐의는 인정하지 않는다.

이날 심리에는 미얀마의 실권자인 수치 고문이 변호인단을 이끌고 피고석에 앉아 혐의 내용을 들었다.

수치는 15년간이나 가택 연금을 당하면서도 굴하지 않고 미얀마 군부에 맞서 민주화 투쟁을 벌여 남아프리카공화국의 넬슨 만델라나 인도의 마하트마 간디 등과 비슷한 인권 지도자 반열에 올랐다.

그러나 로힝야 탄압에 대해 침묵하거나 두둔하는 듯한 모습에 국제사회에서 수치의 위상은 학살의 동조자로 추락했다.

수치 고문이 직접 변호인단을 이끌고 ICJ 법정 피고석에 출석한 이날은 역설적이게도 28년 전 오슬로에서 수치 고문의 장남이 노벨평화상을 대리 수상한 날이다.

연합뉴스

10일 로힝야 종족말살 혐의 재판이 열린 ICJ 법정
[AFP=연합뉴스]



원고 측은 수치와 미얀마 군부가 '한통속'이라고 비난했다.

원고 측 변호사 폴 라이클러는 최근 몇주간 미얀마 전역에 수치와 군 수뇌부 3명의 모습을 담은 대형 광고판이 설치된 것을 거론하면서, "이는 그들이 모두 협력하고 있으며 군부에 책임을 물릴 의도가 전혀 없다는 것을 방증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탐바두 장관은 심리 후 취재진과 만나 수치 고문이 종전처럼 종족 학살 혐의를 부정한다면 "극도로 실망스러울 것"이라고 말했다.

반대로 미얀마에서는 양곤과 만달레이 등 곳곳에서 수만명이 모여 수치 고문을 지지하는 집회를 열었다.

수치 고문은 11일 심리에서 직접 변론자로 나선다.

수치 지지 집회 주최측은 인터넷 라이브스트리밍으로 공개되는 수치 고문의 ICJ 법정 변론 모습을 양곤시청 밖에서 대형 스크린으로 생중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10일 미얀마 양곤에서 열린 수치 고문 지지 집회
[AFP=연합뉴스]



tr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