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19964 0902019121156819964 06 0602001 6.0.22-RELEASE 90 아주경제 1488886 false true false false 1576021057000 1576021070000 related

[간밤의 TV] 불타는 청춘, 유경아가 고백하는 #이혼#암수술#아들

글자크기
불타는 청춘의 새 친구 유경아가 이혼, 암수술을 고백했다.

아주경제


10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은 새 친구 유경아가 합류한 충남 서천 여행기로 꾸며졌다.

이날 유경아는 멤버들에게 오래 전 이혼한 사실을 전하며 중학교 2학년인 아들이 있다고도 털어놨다. 멤버들은 유경아의 고백에 깜청춘들은 "결혼 생각이 없다"는 유경아에게 이유를 물었다. 그러자 유경아는 "갔다왔으니까 결혼은 한번이면 된다"고 솔직하게 답했다.

결혼, 이혼 시기에 대해서는 "되게 오래됐다. 28살에 결혼해서 33살 쯤에 이혼했나 그랬다"고 설명했다. 유경아는 1973년생으로, 이미 오래 전 이야기였다.

유경아는 중학교 2학년 아들이 있다고도 알렸다. 그는 "사실은 제가 아이가 있다. 지금 중2다. 정말 조심스러운 게 우리 아들 때문에 정말 고민을 많이 했다. '괜찮겠냐' 했더니 '엄마 내 걱정 말고 다녀와라' 하더라"고 밝혔다.

이어 "예능이라는 프로그램에 나가면서 혹시라도 또 한번 이혼이 이슈되고 그럴까 봐. 아들이 사춘기인데"라며 걱정하기도 했다. 그러면서도 유경아는 "아들이 사춘기라도 오히려 지금 더 많은 대화를 하는 것 같다. 내가 감사할 정도로 잘해준다"고 사이가 굉장히 좋다고 털어놨다.

학창 시절 얘기를 꺼낸 유경아는 2년 전 암 수술을 받았다고 고백했다. 그는 "(이후로) 성격이 많이 바뀌었다. 올해 12월이 되면 만 2년 되는 거다. 그 계기로 제가 정말 많이 바뀌었다"고 담담하게 말했다.

이어 "(전에는) 작은 것도 울그락불그락 했던 게 없어지고 10분 행복하기를 생각한다. 그러면 일주일이 행복하고, 또 그러면 한달이 행복해지고 그런다. 될 수 있으면 기쁘게 살고 있다"고 덧붙였다.

청춘들이 암 수술에 대해 조심스럽게 물었다. 그러자 유경아는 "임파선 라인에 있어서 사이즈는 작지만 번질 수 있었다"고 대답했다. 현재는 완치된 상태라고. 더불어 "지금은 내일이 없다 생각하고 산다. 이 시간을 즐기려면 (무엇이든) 확 빠져들어서 한다"고 밝혔다.

유경아는 "저만의 재밌는 것, 제가 좋아하는 것 하나는 해야 한다. 예전에는 안 사고 그랬던 거 이제는 지른다. 내가 언제 죽을지 알고"라며 웃었다. "오늘이 내 마지막이고 제일 젊은 날이니까 입고 싶은 옷도 입는다. 남한테 피해를 주는 건 아니니까"라며 순간의 행복이 소중하다고 강조했다.

김광규, 김민우, 이의정은 장보기 팀을 이뤄 마트로 향했다. 3인방은 새 친구 유경아가 먹고 싶다고 한 꽃게를 잊지 않고 챙겼다. 김광규는 앞서 게임에서 꼴등을 한 탓에 식재료 값을 사비로 계산했다.

멤버들은 장보기 팀이 숙소로 도착하자 꽃게, 소고기 등으로 저녁식사를 준비했다. 유경아는 새 친구 특권으로 첫 고기를 시식하고는 정말 맛있다면서 옆에 앉은 멤버들에게도 먹여줬다.

멤버들은 고기와 꽃게, 라면 양이 부족해 모든 접시를 클리어했다. 안혜경은 배부르게 먹고 싶다며 아쉬워했다. 그때 제작진들은 앞에서 치킨을 먹고 있었다. 담당PD는 멤버들이 치킨을 먹고 싶어 하자 유경아가 12시 30분까지 안 자면 치킨을 주겠다고 했다.

유경아는 평소 10시에 취침해 일찍 일어나는 아침형 스타일이었던 것. 유경아는 할 수 있다고 나섰다. 멤버들은 방으로 모여 유경아가 잠들지 않도록 나름의 방법을 강구하고자 했다.

최성국은 '용의 눈물' 처형장면 보고 웃음참기를 제안했다. 자신만만해 하던 김광규는 바로 웃음을 터트렸다. 함께 보던 유경아와 김혜림도 웃음을 참지 못했다.

유경아를 비롯해 모든 멤버가 12시 30분까지 안 자고 버티면서 치킨을 획득했다.

장윤정 기자 linda@ajunews.com

장윤정 linda@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