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19787 0242019121156819787 06 0603001 6.0.22-RELEASE 24 이데일리 55350474 false true false false 1576020496000 1576020507000 related

'프듀2' 출신 정동수, 조작 논란 언급 "터질게 터졌다 생각"

글자크기
이데일리

(사진=SBS ‘본격연예 한밤’)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프듀2’ 출연자인 정동수가 조작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지난 10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이하 ‘한밤’)에서는 ‘프로듀스101’ 시리즈의 조작 논란을 다뤘다.

이날 ‘프로듀스101-시즌2’에 참여했던 최종 36위 정동수는 조작 논란에 대해 “솔직히 터질게 터졌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프로그램 당시부터 ‘이미 정해진 멤버가 있다. 그 친구들을 위한 프로그램이다’라는 말을 듣곤 했다”며 “그렇게 애쓰고 한 경쟁들이 의미가 없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하니 그 부분이 속상하다”고 전했다.

또한 정동수는 “이용당한 거라 생각한다. 이 친구들 의지로 뭔가 할 수 있는 게 아니었다”라며 “훌륭한 가수가 되고 싶다는 순수한 마음이다. 내가 나쁜 짓을 해 밟고 올라가겠다는 마음을 가진 친구들은 없었다”고 했다.

실제 ‘프듀1’에 참가한 한 연습생은 “실제 조작이 있었다는 얘기를 들었을 때 솔직히 ‘얘가 여길 어떻게 들어갔지?’라는 생각을 했다. 순위 조작으로 피해본 사람이 있으면 많이 억울할 것 같다. 어떤 것으로도 보상받을 수 없는 슬픈 현실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또한 시즌1에 참가한 한 연습생의 매니저 역시 “의심가는 정황이 있었으나 말 함부로 꺼냈다가 해코지 당하니 말하지 못했다”고 그 당시를 전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