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18458 0042019121156818458 04 0401001 6.0.22-RELEASE 4 YTN 45378144 true true true false 1576012150000 1576013528000

폼페이오 "北 ICBM 시험 말고 비핵화 약속 지켜야"

글자크기

'ICBM·핵 실험 중단, 비핵화 추진' 약속 지켜라

폼페이오 "협상 메커니즘, 北 도울 방안 찾을 것"

뉴욕타임스 "인권회의 무산, 외교적 틈 유지"


[앵커]
북미 실무협상을 총괄하는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북한에 대해 ICBM과 핵 실험을 하지 않고 비핵화하기로 한 약속을 지키라고 강조했습니다.

하루 전 유엔 안보리 소집 요청에 이어 북한에 대한 추가적인 경고를 잇달아 날린 셈인데, 대화를 통한 해결 방안을 찾겠다는 언급도 함께했습니다.

워싱턴 강태욱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기자]
유엔 안보리 회의를 요청한 미국 국무부 수장인 폼페이오 장관이 직접 북한에 경고를 날렸습니다.

대륙간탄도미사일과 핵 실험을 하지 않고 비핵화를 하겠다는 약속을 지키라고 촉구했습니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약속한 사안이라는 점도 분명히 했습니다.

[마이크 폼페이오 / 미국 국무장관 : 그것은 장거리 미사일 실험, 핵실험은 안 된다는 것입니다. 그것 모두는 북한 사람들이 계속해서 준수하기를 우리가 매우 희망하는 약속들입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그러면서 북한과 대화할 수 있는 협상 메커니즘을 개발하고 북한을 도울 방안을 찾기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의 이번 언급은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과의 회담 뒤 이뤄졌습니다.

그런 만큼 유엔 안보리에서 러시아도 미국의 이 같은 입장을 지지하고 있음을 내비친 셈입니다.

[마이크 폼페이오 / 미국 국무장관 : 우리(미·러)는 함께 북한 사람들이 비핵화에 도달할 수 있도록 도울 방법을 찾아낼 필요가 있습니다. 그렇게 해야 북한 사람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자주 얘기했던 밝은 미래를 가질 수 있습니다.]

북한은 하지만 안보리 회의 등에 대해 반응을 내놓지 않고 있습니다.

애초 북한 인권문제에 대한 안보리 회의가 무산된 데 대해 뉴욕타임스는 미국이 지지를 거부했다면서 이는 북한과의 외교적 틈을 유지하기 위한 희망이 깔린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잠재적인 ICBM 도발을 견제하는 동시에 북한이 극도로 싫어하는 인권문제 논의를 무산시켜 줌으로써 외교적 해결의 여지를 살려 나가기 위한 측면도 포함됐다는 겁니다.

미국의 속내가 무언인지는 안보리 회의에서의 토의 논리와 이어지는 북한에 대한 조치에서 드러날 것으로 보입니다.

워싱턴에서 YTN 강태욱[taewookk@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 지금 YTN뉴스레터 구독하면 백화점 상품권을 드려요!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