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18398 0232019121156818398 04 0403001 6.0.22-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6011826000 1576011838000

"미국, 15일 대중국 추과 관세 연기 검토 중"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뉴욕=김봉수 특파원] 미국이 오는 15일 예정된 대중국 추가 관세 부과를 연기하고 협상을 계속하는 방안을 계획 중이라고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0일(현지시간)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미국은 당초 15일부터 약 165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들에 대해 15%의 신규 관세를 부과할 계획이었다. 이에 따라 양국이 지난 10월 초 합의한 '1단계 무역합의'의 도출을 위한 사실상의 마지노선으로 여겨져 왔다.


미국이 추가 관세 부과 연기를 검토하고 있다는 것은 미ㆍ중 양국이 당분간 협상 모드를 깨지 않고 이어가겠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으로 보인다.


양측은 특히 중국 측이 미국산 농산물 대량 구매 약속을 어떻게 보장할 지에 대해 논의를 집중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WSJ에 따르면, 양측 당국자들은 최근들어 오는 15일이 '1단계 무역합의'의 마지막 시한이 아니며, 기간을 연장해 계속 협상을 이어갈 수 있다는 점을 시사해 왔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도 이달 초 "(무역협상에) 데드라인은 없다"고 강조한 바 있다.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도 지난 6일 "임의적인 데드라인은 없다"고 밝혔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의 결정은 아직 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커들로 위원장은 이날 WSJ주최 한 모임에 참석해 "15일 관세 부과는 아직 협상 테이블 위에 있다"고 말했다. 그는 "만약 트럼프 대통령이 원하는 종류의 협상 조건이 아니라면 15일 예정된 관세는 부과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윌버 로스 미 상무부 장관도 이날 "15일 관세가 예정대로 부과될 것인냐"는 질문에 "더 중요한 것은 미국을 위해 좋은 협상이냐는 것"이라고 말했다. 로스 장관은 지난 주 "만약 양측이 그날까지 협상을 타결하지 못한다면 관세를 부과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뉴욕=김봉수 특파원 bs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