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18295 1132019121156818295 03 0301001 6.0.22-RELEASE 113 쿠키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6011600000 1576885214000 related

[단독]카드사기 피해액 260억…광주서 무슨 일이

글자크기

카드사기 피해액 260억…광주서 무슨 일이

쿠키뉴스
광주시가 수백억원대 카드 피해사건으로 들썩이고 있다. 피해자들은 카드를 빌려주는 대신 수수료를 받았다. 그런데 알고 보니 카드대금을 빼돌린 치밀한 대국민 사기극으로 드러났다. 이로 인해 가정이 파탄 나고 온 식구가 회생절차에 들어간 집도 있다. 이들은 현재 피의자 A씨를 상대로 고소를 진행 중이다.

◇생활비 보태려 카드 빌려줬다가 '날벼락'=11일 관련업계와 경찰에 따르면 피해자 측은 지난달 농수산물 도매법인 총책 A씨와 그 일당을 유사수신행위로 광주지방경찰청에 고소했다. 유사수신행위란 인,허가를 받지 않거나 등록,신고를 하지 않고 불특정 다수에게서 자금을 조달하는 것을 말한다. 현행법상 유사수신행위를 한 자는 5년 이하 징역 또는 5000만원 이하 벌금에 처한다.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A씨 일당은 각종 국세나 지방세, 면허세 등을 결제하는데 신용카드를 빌려주면 카드대금과 약간의 수수료를 지급하겠다고 피해자들을 속였다. 실제 피해자들은 카드 명세서에 국세 등으로 찍히고 카드 결제일 2~3일 전까지 수수료와 결제대금이 본인의 통장에 들어오는 것을 보고 안심했다.

이 과정에서 피해자들은 카드를 빌려주는 행위가 불법이란 걸 인지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 일당은 이 과정에서 페이퍼컴퍼니를 30개나 설립하고 법무사를 동원해 피해자들을 안심시키는 치밀함을 보였다.

이렇게 신뢰를 쌓은A씨 일당은 피해자들의 신용카드 특별한도 신청을 통해 결제한도를 한꺼번에 상향 조정한 후 본인들이 세운 페이퍼컴퍼니에 수천만원에서 많게는 억단위의 거액을 결제했다. 이후A씨 일당은 피해자들에게 연락을 끊고 수수료뿐만 아니라 결제대금을 지급하지 않고 이 돈을 중간에서 가로챘다. 피해자들은 졸지에 수천만원에서 1억원이 넘는 카드빚을 떠안게 된 셈이다.

A씨 일당은 지난 1월부터 9월까지 이러한 수법으로 약 600명의 피해자로부터 260억원을 가로챈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사태로 광주시 전체가 침울해졌다. 생활비를 보태려고 남편과 아들 몰래 카드를 만들었다가 이 지경이 된 바람에 식구 모두가 신용불량자가 되는가 하면 이혼한 부부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피해자 측은 '돈 갚을 능력이 없는 사람들은 신용불량자가 됐고 대출받은 사람들 집에는 압류딱지 붙었다'며 '지금 광주가 난리'라고 호소했다.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피의자 버젓이 활개…'재범 막아야'=현재 A씨 일당은 구속되지 않았다. 경찰에 따르면 '도주 우려가 없다'는 이유에서다. 그들은 피해자들을 달래며 보상책을 마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들은 앞서 대구에서도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나 재범 가능성이 크다는 게 피해자 측 주장이다.

피해자 측은 '가해자가 버젓이 피해 복구를 위해 노력한다면서 활동하고 있다는 게 이해가 안 된다'며 '또 다른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피의자 일당을 구속해야한다'고 강조했다.

피해자 측은 카드사를 상대로도 고소를 할 예정이다.

다만 카드를 대여해주고 수수료를 편취하는 행위 또한 엄연한 불법이어서 향후 이들에게도 책임을 물을 수 있다.

송금종 기자 song@kukinews.com

쿠키뉴스 송금종 song@kukinews.com
저작권자 © 쿠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