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18136 0112019121156818136 01 0101001 6.0.22-RELEASE 11 머니투데이 56427063 false true true false 1576009695000 1576009806000 related

美 "北 장거리미사일 안 쏘길"…안보리, 北 핵·인권 동시논의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뉴욕=이상배 특파원] [폼페이오 국무장관 "북한, 비핵화 약속 준수 기대"…유엔 안보리, 11일 북한 핵·미사일 회의서 인권 문제 거론]

머니투데이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10일(현지시간) 북한에 장거리 미사일 발사를 자제하라고 공식 촉구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북한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11일 회의에서 북한의 핵·미사일 뿐 아니라 인권 문제까지 함께 다룬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워싱턴D.C.에서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과의 공동 기자회견을 통해 "트럼프 행정부는 북한이 비핵화로 나아가겠다는 약속을 준수하고 더 이상 장거리 미사일 시험발사를 하지 않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근 북한이 암시한 ICBM(대륙간탄도미사일) 시험발사를 우려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북한 국방과학원은 지난 7일 평안남도 철산군 동창리 소재 서해위성발사장에서 '대단히 중대한 시험'을 수행했다며 ICBM 발사 가능성을 시사했다.

또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미국은 북한과 대화할 길을 계속 찾고 있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그는 교착 상태에 빠진 북미 비핵화 협상을 재개할 준비가 돼 있다는 말은 하지 않았다고 통신은 전했다.

한편 안보리는 미국의 요구에 따라 11일 북한의 핵 및 미사일 프로그램 관련 논의를 위한 회의를 소집했다. 미국이 북한 문제와 관련해 안보리 회의를 요청한 건 2017년 12월 이후 2년 만에 처음이다.

당초 10일로 예정됐던 안보리의 북한 인권 문제 관련 회의는 취소됐다. 미국 관영매체인 미국의소리(VOA)에 따르면 미국은 11일 열릴 안보리의 북한 핵·미사일 관련 회의에서 북한 인권 문제도 함께 다룰 계획이다.

앞서 김성 유엔주재 북한대사는 4일 서한을 통해 "유엔 안보리에서 이뤄지는 자국의 인권 상황과 관련한 그 어떠한 논의도 심각한 도발로 받아들이며 강력하게 대응하겠다"고 경고한 바 있다.

그동안 비핵화 협상을 벌여온 북미는 북한이 미국에 '새로운 계산법'을 요구하며 임의적으로 제시한 시한인 연말을 앞두고 최근 '말폭탄'을 주고받으며 긴장을 높여가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8일 트위터를 통해 "만약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적대적 방식'(hostile way)으로 행동한다면 잃을 것이 너무 많다. 사실상 모든 것을 잃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에 김영철 북한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위원장은 담화를 통해 "우리는 더 이상 잃을 것이 없는 사람들"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을 겨냥해 '망령든 늙다리' 등의 거친 언사를 쏟아냈다.

뉴욕=이상배 특파원 ppark140@gmail.com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