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17682 1072019121156817682 05 0506003 6.0.22-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6003260000 1576003306000

'팽팽한 전반' 잘츠부르크-리버풀, 0-0으로 전반 종료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잘츠부르크(오스트리아), 노상현 통신원] 두 팀의 경기가 팽팽했다.

잘츠부르크와 리버풀은 11일 오전 2시 55분(한국 시간)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에 위치한 레드블 아레나에서 2019-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E조 6차전을 치르고 있다. 전반을 0-0으로 마쳤다.

리버풀과 잘츠부르크 모두 베스트11이 나왔다. 리버풀은 '마누라' 공격진, 잘츠부르크도 황희찬-홀란-미나미노가 출격했다.

전반 초반부터 두 팀의 무너기 슈팅이 쏟아졌다. 잘츠부르츠가 시작과 함께 두 번의 슈팅으로 리버풀을 위협했다. 전반 4분 살라가 아크 정면에서 맞대응했다. 전반 7분엔 황희찬이 미나미노와 2대 1 패스 이후 문전에서 슈팅까지 시도했다.

두 팀의 슈팅 대결은 계속해서 이어졌는데, 황희찬이 전반 18분 세트피스 이후 수비 뒤 공간 패스, 전반 21분 역습 과정에서 미나미노의 패스를 받아서 슈팅까지 만들었다.

전반 중반부터 리버풀이 점유하고 공격하는 형태가 이어졌다. 전반 29분 케이타의 패스를 받은 살라가 문전에서 결정적인 슈팅 기회를 잡았는데, 잘못 찼다.

전반 42분 오프사이드로 끝났으로 황희찬의 침투 패스와 홀란의 패스, 미나미노의 슈팅이 위협적이었다. 전반 막판 케이타의 결정적인 슈팅이 막혔다. 전반은 그대로 끝났다.

스포티비뉴스는 오늘(11일) 아침 7시 '스포츠타임' 유튜브를 통해 잘츠부르크-리버풀 중심으로 챔피언스리그 '출근길 리뷰' 방송으로 시청자를 찾아간다. 새벽 경기를 놓쳤다면 가장 빠르게 하이라이트, 골 장면 등을 확인할 수 있다.
한준, 박주성 축구 전문기자가 두 팀의 전술 분석부터 승부처, 황희찬의 활약상, 16강 진출 팀 등을 세밀하게 알려준다.

스포티비뉴스=잘츠부르크(오스트리아), 노상현 통신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