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17218 0022019121156817218 05 0501001 6.0.22-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5994201000 1576027644000

우승컵 들어올린 박항서 "60년 만에 한을 풀어 더욱 의미"

글자크기
중앙일보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2세 이하(U-22) 축구 대표팀이 10일 동남아시아(SEA) 게임 결승전에서 인도네시아를 3-0으로 완파하고 60년 만에 처음으로 정상을 차지했다. [EPA=연합뉴스]


동남아시아(SEA) 게임 우승컵을 들어 올린 박항서 베트남 22세 이하(U-22) 축구 대표팀 감독이 10일 "베트남 축구 팬들이 행복할 수 있게 돼 기쁘다”는 소감을 밝혔다.

박 감독은 이날 필리핀 마닐라 리살 기념 경기장에서 경기를 마친 뒤 "60년 만에 (베트남의 우승) 한을 풀 수 있어서 더욱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고 박 감독의 매니지먼트사는 전했다.

박 감독은 또 "이 순간 매우 기쁘고 이 기쁨을 즐거워하는 모든 분과 나누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해야 할 일이 아직 많이 남아있기 때문에 초심을 잃지 않고 최선을 다하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박 감독은 이날 경기 후반 32분쯤 주심의 판정에 항의하다가 퇴장을 당해 경기 후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하지 못했다.

박 감독 대신 기자회견에 참석한 이영진 수석코치는 "베트남 국민을 기쁘게 해드린 것 자체가 선수들이 대단한 일을 한 것 같다"며 "베트남 국민의 응원에 감사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이 수석코치는 “박 감독이 경기 전 선수들에게 무엇을 주문했느냐”는 질문에 "선수들이 60년 만의 우승 기회라는 부담을 갖지 않고 경기력을 최대한 발휘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베트남 대표팀과 자기 자신을 믿고 국민의 성원에 보답하자고 주문했는데 선수들이 행동으로 보여줬다"고 답했다.

또 "오늘의 우승이 베트남 대표팀과 선수 개인의 성장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내년 1월 태국에서 열리는 올림픽 예선에서도 원하는 결과를 가져올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항서호는 이날 인도네시아를 상대로 3-0 승리를 거두며 1959년 시작한 SEA 게임 역사상 60년 만에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베트남 축구 대표팀은 아세안축구연맹(AFF)이 주최하는 스즈키컵에서는 수차례 우승한 바 있지만 '동남아의 올림픽'이라 불리는 SEA 게임에서 정상을 차지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