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16772 0362019121056816772 04 0401001 6.0.22-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5989220000 1575989415000

체코 대학병원서 총격 사건 발생… 진료 대기 환자 6명 사망

글자크기
용의자도 경찰 포위에 스스로 목숨 끊어… 범행 동기 불분명
한국일보

10일 체코 동부 도시 오스트라바에 있는 대학병원에서 총격 사건이 발생하자 무장 경찰이 현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오스트라바=EPA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체코 동부의 오스트라바시(市)에 있는 한 병원에서 10일(현지시간) 총격 사건이 일어나 6명이 숨지고 3명이 다쳤다. 테러와의 연관성은 아직 나오지 않고 있다.

AFP통신과 영국 BBC방송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쯤 오스트라바의 대학병원에서 총을 든 한 남성이 외상병동 대기실에서 진료를 기다리던 환자들을 상대로 근접거리에서 조준 사격을 가했다. 사망자는 남성 4명과 여성 2명이며, 부상자 중 2명은 중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BBC방송은 “미확인 초기 보고서에는 용의자도 병원 환자인 것으로 보인다고 기재돼 있다”고 전했다.

총격 후 범인은 현장을 빠져 나가 차량을 타고 도주했다. 그러나 추격해 온 경찰이 포위망을 좁혀 오자 차량 안에서 총을 이용,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사건 직후 경찰은 병원의 폐쇄회로(CC)TV 영상을 분석, 용의자의 이름과 차량 번호 등 신원을 확인했다. 총격범은 42세 남성인 것으로 나타났다.

범행 동기는 현재로선 불분명한 상태다. 용의자의 직장 동료들은 현지 언론에 그가 심각한 질병을 앓고 있었으며, 병원 혈액 종양학과에서 치료를 받은 적이 있는 건설 엔지니어라고 전했다.

체코에선 당국 허가를 받아야 총기를 제한적으로 소지할 수 있다. 경찰은 용의자가 총기 소지 허가를 받지 않았다고 밝혔다. 안드레이 바비스 체코 총리는 “어떻게 이런 일이 가능한지 이해할 수 없다”며 희생자 유족을 돕겠다고 밝혔다.

김정우 기자 wookim@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