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16433 0372019121056816433 06 0602001 6.0.22-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5986052000 1575986057000 related

종영 ‘보좌관2’ 수행비서 전진기, 이정재 편 섰다.. 김갑수X고인범 죄 밝혀져 (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사진=JTBC '보좌관2- 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


[헤럴드POP=나예진 기자]모든 진실이 밝혀졌다.

10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보좌관2 - 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에서는 송희섭(김갑수 분)의 모든 죄가 밝혀지는 모습이 그려졌다.

송희섭은 자신이 살기 위해 성영기(고인범 분)에게 병원에 있으라고 지시했다. “저라도 살아야 회장님이 명줄을 잡을 것 아닙니까. 그러니 제가 시키는 대로 하세요. 저희가 먼저 터뜨립시다”라고 말하기도. 송희섭은 영일그룹 비자금과 관련해 수사지휘권을 발동했다. 장태준(이정재 분)과 비서실장(이한위 분)은 “영일그룹 비자금 문제가 청와대로 향하고 있습니다. 청와대까지 번지면 곤란하니 이번 기회에 의혹을 말끔히 털어보시죠”라며 특별 청문회를 제안했다. 송희섭 역시 청문회를 수락했고, 그 전에 미리 자신의 편에 선 사람들을 만나 “청문회 잘못되면 너희들 절반은 목이 날아갈 거야”라며 입단속을 시켰다.

송희섭은 조갑영(김홍파 분)의 공천비리 의혹 은폐와 내부자료 유출을 빌미로 장태준을 위기로 몰았다. 장태준이 청문회에 참석하는 것을 막기 위함이었던 것. 이에 윤혜원(이엘리야 분)은 “의원님은 해야 할 일이 있잖아요. 송희섭 장관의 의도대로 되면 안 되니 여기서 멈추지 마세요”라며 자신이 덮어쓰겠다고 말했다.

영일그룹 비자금과 관련해 송희섭의 청문회는 시작됐다. 청문회에서 장태준은 고석만(임원희 분), 이창진(유성주 분)의 죽음과 송희섭의 국회법 통과로 성영기(고인범 분)이 혜택을 받은 것은 없는지 따져 물었다. 송희섭은 서검사가 장태준보다 먼저 무기명채권을 확보했다는 소식에 당당하게 위증했고, 웃으며 자리를 떠났다.

하지만 알고 보니 서검사는 체포됐고, 장태준은 이귀동(전진기 분)의 도움으로 송희섭의 위증 증거를 찾을 수 있었다. 송희섭이 청문회에서 위증했다는 소식은 일파만파 퍼졌고, 갑작스러운 상황에 그는 당황했다. 송희섭은 장태준에게 “끝이라고 생각하지 마. 내 숨통이 붙어있는 한, 날 이 바닥에서 다시 보게 될 거야”라고 말했고, 이후 성영기와 함께 피고인 신분으로 재판을 받았다.

모든 혐의를 인정한 장태준은 의원직을 내려놓기로 결정했다. 대신 강선영(신민아 분)에게 “당신은 포기하지 마. 성진시에서 내가 하지 못한 이성민 의원님의 뜻을 이뤄 줘”라고 부탁했고, 언제나 국민을 먼저 생각했던 그녀의 지지율은 나날이 상승했다. 비서실장은 어느 날 장태준을 찾아와 청와대 보좌진 자리를 제안했고, 고민하던 그는 결심한 듯 전화를 받았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