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16393 0012019121056816393 02 0201001 6.0.22-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75985620000 1575985689000 related

경찰, 숨진 특감반원 통신기록 분석…‘극단적 선택’ 배경 수사

글자크기
경향신문

서울 서초경찰서. 김영민 기자 viola@kyunghyang.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찰이 검찰 조사를 앞두고 스스로 목숨을 끊은 청와대 특별감찰반원 출신 검찰 수사관의 휴대전화 통화기록을 확보해 분석하고 있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숨진 검찰 수사관 ㄱ씨(47)가 지난달 21일부터 지난 2일까지 통화한 내역을 통신사로부터 제출받아 분석 중이라고 10일 밝혔다. ㄱ씨는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53)의 ‘별동대’로 활동하면서 김기현 전 울산시장(60)에 대한 경찰 수사 상황을 살폈다는 의혹을 받아 검찰 조사를 앞두고 있었지만 지난 1일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경찰은 확보한 통신기록을 바탕으로 ㄱ씨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경위와 배경을 조사할 예정이다.

검찰은 ㄱ씨가 숨진 다음날 서초경찰서를 압수수색해 변사사건 증거물로 보관하던 ㄱ씨의 휴대전화를 압수해 갔다. 경찰은 사인 규명을 위해 통화 내용이 필요하다며 지난 4일과 6일 두 차례 압수수색 영장을 신청했지만 검찰이 모두 기각했다. 휴대전화 확보가 어려워지자 경찰은 통신영장을 신청했고, 검찰은 통신영장은 청구해 법원이 영장을 발부했다.

경찰 관계자는 전날 기자간담회에서 “검찰이 통신영장을 청구한 것은 사망 동기 파악을 위한 상당성과 팔요성을 인정한 것으로 보인다”며 “동일 사유의 (휴대전화 압수수색)영장을 법원 판단 없이 검찰에서 불청구한 것은 자기모순”이라고 말했다.

허진무 기자 imagine@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신문 최신기사

▶ 기사 제보하기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