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16319 1192019121056816319 03 0301001 6.0.22-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true false 1575985249000 1575985251000 related

'대우 신화' 김우중 전 회장 역사 속으로

글자크기
'대우 신화' 김우중 전 회장 역사 속으로

[앵커]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이 향년 83세를 일기로 별세했습니다.

고인은 '세계 경영'으로 대우 신화를 일궜지만 외환위기 과정에서 그룹이 해체되고 부도덕한 경영자로 낙인찍히는 등 굴곡 많은 삶을 보냈습니다.

서형석 기자입니다.

[기자]

국내 대표적인 1세대 기업인인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이 세상을 떠났습니다.

<장병주 / 대우세계경영연구회 회장> "복 많이 받으신 것 아닌가 싶고, 아드님 두 분, 따님, 사위, 며느리, 손자, 손녀 다 지켜보는 가운데서 편안히 눈감으셨습니다."

김 전 회장의 생전 뜻대로 장례식은 소박하게 치러졌습니다.

빈소에는 박재윤 전 청와대 경제수석,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 정의선 현대차 수석부회장 등 정재계 인사들의 발길이 줄을 이었습니다.

<손경식 / CJ그룹 회장> "다 아시다시피 우리나라 초고속 성장시대를 대표하는 기업인이셨습니다."

전 대우그룹 임원들은 빈소를 지키며 고인을 추모했습니다.

<이경훈 / 전 (주)대우 회장> "(김우중 전 회장이 강조한) 희생정신으로 열심히 일을 하면 우리의 앞으로 다가오는 차세대에도 많은 도움이 될 거다…"

마지막 유언은 없었지만 고인은 평소 "청년들의 해외진출을 돕는 글로벌 청년사업가 양성을 계속해달라"는 뜻을 남긴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고인은 대우그룹을 재계 2위로 키우며 한국 기업사에 '대우 신화'를 썼지만 과도한 차입과 경영 비리로 외환위기와 그룹 해체를 초래했다는 비판도 받고 있습니다.

'세계는 넓고 할 일은 많다"는 유명한 저서를 남긴 고인은 건강이 악화하기 전인 작년 하반기까지 한국과 베트남을 오가며 청년사업가 양성 활동을 벌여왔습니다.

김 전 회장의 영결식은 모레(12일) 오전 8시 아주대병원 별관 대강당에서 열리며, 장지는 충남 태안군 소재 선영입니다.

연합뉴스TV 서형석입니다. (codealpha@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