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15568 0372019121056815568 06 0602001 6.0.21-HOTFIX 37 헤럴드경제 55350474 false true false false 1575980794000 1575985045000 related

'한밤' 정동수, 프로듀스101 조작 논란 "터질게 터졌다고 생각‥속상하다"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SBS='본격연예 한밤' 캡쳐


[헤럴드POP=서유나 기자]정동수가 조작 논란에 대해 입 열었다.

10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 (이하 '한밤')에서는 프로듀스101 시리즈의 조작 논란이 보도됐다. 시즌1에서부터 4까지 전부 조작됐다는 것.

이날 프로듀스101 시즌2에 참여했던 최종 36위 정동수는 '조작 됐다'는 소식을 처음 접했을 때 "솔직히 터질게 터졌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정동수는 프로그램 당시부터 '이미 정해진 멤버가 있다. 그 친구들을 위한 프로그램이다'라는 말을 듣곤 했다며, "그렇게 애쓰고 한 경쟁들이 의미가 없었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하니 그 부분이 속상."하다고 심경을 밝혔다.

이어 정동수는 "누가 데뷔 하고 누가 원래 데뷔할 멤버였느냐, 그것도 전부 의미 없다고 생각한다. 생각 의지로 할 수 있는게 아니다. (연습생들이) 의지로 하는 건 열심히 하는 것뿐. 내가 나쁜 짓을 해서 짓밟고 올라갈 마음일 친구들은 한명도 없다. 힘이 없으니 소속사들, 방송사에서 시키는 대로 할 수밖에."라며 함께 했던 모든 연습생들을 감쌌다.

한편 이름을 밝히지 않은 프로듀스 101 시즌1 연습생 역시 "솔직히 '얘가 여기를 어떻게 들어갔지?' 그런 생각을 했었다. 순위 조작으로 피해를 본 사람이 있으면 속상. 어떤 것으로도 보상 받을 수 없는 손실일 것."이라고 피해 심경을 전했다. 또한 시즌1에 참가한 한 연습생의 매니저 역시 "의심가는 정황이 있었으나 말 함부로 꺼냈다가 해코지 당하니 말하지 못했다."고 그 당시를 전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