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15417 0722019121056815417 04 0401001 6.0.21-HOTFIX 72 JTBC 0 true false true false 1575979980000 1575980058000

아소 "일 기업자산 현금화 땐 한국 금융제재" 협박성 발언

글자크기


[앵커]

이런 상황에서 일본에서는 협박에 가까운 말이 나왔습니다. 강제동원 피해를 입힌 일본 기업들의 한국 내 자산을 현금화하는 조치가 내년부터 실제로 이뤄지면 한국에 대해서 금융제재를 가하겠다는 것입니다. 아소 다로 부총리겸 재무장관이 한 말입니다.

도쿄 윤설영 특파원입니다.

[기자]

아소 다로 부총리 겸 재무장관이 최근 발간된 분게이슌슈 1월호에서 한국에 대한 금융제재 카드를 언급했습니다.

"강제징용 배상판결을 받은 일본기업의 자산을 현금화하는 조치가 이뤄질 경우" 대항조치로 검토할 수 있다면서 한 말입니다.

그러면서 제재가 이뤄질 경우 "일본보다 경제규모가 작은 한국이 먼저 피폐해질 것이 틀림없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어떤 판단을 하느냐의 문제"라고도 말했습니다.

"심각한 예를 들자면"이라고 단서를 달았지만 이르면 내년 초 현금화 조치가 예상되는 상황에서 사실상 협박성 발언입니다.

아소 부총리는 아베 2기 내각 초기부터 정권의 2인자 역할을 해왔습니다.

아소 부총리는 지난 3월에도 국회에 출석해 한국에 대한 대항조치로 송금중단이나 비자발급 정지 등을 언급한 바 있습니다.

실제 이 같은 조치가 이뤄지진 않았지만 아소 부총리의 의견이 한국에 대한 고강도 수출규제 조치를 단행하는 데 영향을 끼친 걸로 분석됩니다.

아소 부총리는 인터뷰에서 "최대 현안은 한국과의 관계"라면서도 "이웃국가와 사이좋게 지내는 나라는 없다"고 주장하기도 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이지원)

윤설영 기자 , 강한승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