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14904 1082019121056814904 06 0601001 6.0.22-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39226194 false true false false 1575977561000 1575977570000 related

'가세연' 측 김건모 추가 폭로…피해 여성 "폭행으로 안와 골절, 협박까지"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기자] 김건모가 성폭행으로 논란을 빚고 있는 가운데 피해 여성이 추가로 등장했다.

10일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이하 '가세연') 측이 김건모 성폭행 의혹을 밝힌 것에 이어 추가 폭로를 했다.

이날 김건모의 폭행 사실을 고발한 한 여성은 "빈 룸에서 김건모 파트너랑 언쟁을 벌이다 그 여자랑 저랑 싸우고 있었다. 그런데 김건모가 '시끄러워. 시끄럽다고 했지?'라고 하며 저에게 욕을 하면서 머리채를 잡고 눕힌 다음에 주먹으로 눈과 코를 많이 때렸고 배도 때렸다. 저 나름대로 안 맞기 위해 저항했는데 남자 힘에 세서 저항할 수 없었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XXX아 시끄럽다고 했지'라고 했다. 사람이 시끄럽다는 이유로 그렇게 때릴 수 없으니까. 눈이 부어오르는 느낌이 났다. 코피도 흘렀고, 눈 뼈가 아프다고 생각했다. 급하게 누가 문을 여는 바람에 빠져나올 수 있었다. 이후 병원으로 갔다"며 김건모가 욕설을 했으며 그가 폭행을 했음을 밝혔다.

해당 여성의 의료 기록도 공개됐다. 당시 강남 세브란스 병원으로 향했던 이 여성은 의무 기록을 제공했다. 진료 기록에는 '30분 전 남자에게 우안 부위를 구타당한 후, 본원으로 내원했다'는 글이 있었다.

그리고 강용석은 "해당 여성은 안와상 골절, 코뼈 골절이 있었다. 그냥 이 상태는 얼굴이 피떡이 된 것이다. 쉽게 말씀드리면"이라고 설명했다.

김세의 전 MBC 기자와 강용석 변호사는 "눈 부위에 굉장히 출혈이 많은 걸 표시해놨다. 그 순간에는 눈에서 피가 줄줄 흐르니 '실명되는 게 아닌가'라는 생각이 들 정도였다"며 상태가 심각했음을 밝혔다.

이어 강용석 변호사는 피해 여성에게 "왜 바로 신고할 생각을 하지 않았냐"라고 질문했다. 이에 "피가 나니까 저도 무섭더라. 그래서 먼저 병원을 가서 진단을 받았다. 진단서를 끊어야겠다고 생각했지만, 그 다음날 경찰서에 가면 안될 상황이었다. 김건모와 가게 업주가 신고하지 못하게 했다"고 폭로했다.

결국 신고할 수 없었다는 해당 여성은 "제가 일하는 곳과 김건모 측이 너무 무서웠다. 발설하면 안된다는 협박도 있어서 경찰에 신고할 수 없었다"고 이야기 했다. 소문도 나서 일을 할 수 없었다는 이 여성은 빵집과 만화방에서 일을 했다고.

MBC 역시 취재를 왔지만 여성을 만날 수 없었다. 이 여성은 "김건모와 업주 측에서 누구랑도 접촉을 하지 못하게 했다. 겁이 나서 아무도 만나지 못했다. 기자도 돌아가야 했다"고 이야기 했다. 김세의 MBC 전 기자는 "MBC에 알아봤다"고 운을 뗐다.

이어 "기록이 있더라. 2007년 1월 10일 '김건모 폭행사건'으로 촬영을 한 것도 있더라. 장소와 촬영기자 이름도 있다"고 덧붙였다. 강용석은 "구매요청을 했으나, 실패했다"고 이야기 했다.

결국 MBC는 피해자를 만나지 못했지만, 자료화면은 보유한 상황.

마지막으로 해당 여성은 "김건모에게 바라는 점이 있냐"는 질문에 "TV에 안나왔으면 좋겠다"고 화를 냈다.

또한 "술먹고 괴물처럼 되는 사람이 시청자 앞에서는 모습을 숨기고 천진난만한 순수한 청년처럼 나오는 것에 대중이 속고, 제가 아닌 피해자에게 꽃뱀이라 하는게 보고 싶지 않다"고 분개했다.

마지막으로 이 여성은 "돈을 바라고 나온 게 아니라 여자 편에 서주고 싶었다. 그 여자에게 힘을 실어주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유튜브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