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14811 0372019121056814811 06 0602001 6.0.21-HOTFIX 37 헤럴드경제 1488886 false true false false 1575976816000 1575976991000 related

[POP이슈]"이혼·이별한 여자로만 소비"..곽정은, '사람이 좋다' 편집에 재차 불쾌감(전문)

글자크기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헤럴드경제

곽정은/사진=헤럴드POP DB


곽정은이 MBC 시사 교양 프로그램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편집에 대해 재차 비판했다.

9일 작가 겸 방송인 곽정은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세상은, 오래전부터 그랬듯이, 우리에게 축소되어 있으라고 할 것이다. 44사이즈가 되어야해, 암탉이 울면 집안이 망해, 여자와 그릇은 밖으로 돌리는거 아니야, 애들 옆엔 엄마가 있어야지, 여자가 너무 드세면 못써. 축소되고 찌그러져 조용히 부수적인 역할만 담당하고 있으라 말하는 세상의 목소리는, 그리 쉽게 삭제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곽정은은 "내 인생과 커리어에 대해 수없이 많은 이야기를 했음에도, 인간을 다루는 다큐라는 프로그램에서조차 내가 '이혼을 한 여자', '남자친구와 이별한 여자'라는 시각으로만 끊임없이 소비되는 존재가 되는 일도 그런 차원에서 일어나는 것"이라며 "'남자를 빼고서는 설명할 길이 없다'라는, 그 나태하고 저열한 시각. 13년 기자 활동을 하고 아홉 권의 수필을 낸 작가가 아니라, '연애 전문가'라는 축소된 타이틀로 불리고 그 타이틀 때문에 재차 조롱 당하는 그런 것들"이라고 심경을 밝혔다.

글에서 언급하고 있는 "인간을 다루는 다큐"는 앞서 곽정은이 인터뷰에 응했던 MBC '사람이 좋다'를 지칭하는 것으로 보인다. 지난 3일 방송된 '사람이 좋다'에서 곽정은은 이별과 사랑에 대해 견해를 밝힌 바 있다.

곽정은은 당시 "예전에는 저도 어떤 사람을 만나고 헤어졌을 때 참 힘들었던 것 같다. 그런데 이제는, 나에게 줬던 행복이 있었으니까 이런 아픈 감정도 당연히 줄 수 있구나, 생각하고 강물에 예쁜 꽃잎 띄워보내듯 '잘 가'할 수 있는 게 성숙한 이별 아닐까"라고 언급했다.

이 과정에서 곽정은의 전 연인으로 알려진 다니엘 튜더 관련 영상이 자료화면으로 등장해 곽정은의 발언이 그를 겨냥한 것인 것처럼 비치기도 했다. 그러나 방송 이후 곽정은은 해당 발언에 대해 "이별에 관한 일반론"을 이야기한 것일 뿐이라고 밝히며 전 연인과 연관 있는 말인 것처럼 편집한 '사람이 좋다' 측에 불쾌감을 토로했다.

지난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참... 미안하네 너에게. 너에 대해 단 한마디도 하지않았고 너에 대한 질문은 거부했는데 그건 딱히 너에 대한 이야기도아닌데 굳이 자료화면까지 가져다가 이별에 대한 일반론을 그런식으로 편집하다니 너무 비겁했네요. 사과는 내 몫. 웃지요 하하하"라는 글을 게재한 것.

곽정은은 이날 이후 다시 한번 글을 게재하며 재차 불쾌감을 밝혔다. 의사와 관계 없이 오해를 살 수 있었던 상황에 대해 거듭 심경을 토로하며 소신을 밝힌 곽정은. 팬들은 이 같은 그의 발언들에 응원을 보내고 있다.

한편 곽정은은 KBS Joy 예능 프로그램 '연애의 참견2'에 출연 중이다.

다음은 곽정은 글 전문

세상은, 오래전부터 그랬듯이, 우리에게 축소되어 있으라고 할 것이다. 44사이즈가 되어야해, 암탉이 울면 집안이 망해, 여자와 그릇은 밖으로 돌리는거 아니야, 애들 옆엔 엄마가 있어야지, 여자가 너무 드세면 못써... 축소되고 찌그러져 조용히 부수적인 역할만 담당하고 있으라 말하는 세상의 목소리는, 그리 쉽게 삭제되지 않을 것이다. 내 인생과 커리어에 대해 수없이 많은 이야기를 했음에도, 인간을 다루는 다큐라는 프로그램에서조차 내가 ‘이혼을 한 여자’, ‘남자친구와 이별한 여자’라는 시각으로만 끊임없이 소비되는 존재가 되는 일도 그런 차원에서 일어나는 것이다. ‘남자를 빼고서는 설명할 길이 없다’라는, 그 나태하고 저열한 시각. 13년 기자 활동을 하고 아홉 권의 수필을 낸 작가가 아니라, ‘연애 전문가’라는 축소된 타이틀로 불리고 그 타이틀 때문에 재차 조롱 당하는 그런 것들. 블라블라, 온앤온앤온.

그러나 결국 인간으로서 결정해야 한다. 세상이 정해놓은 작은 역할에 머무는 삶인가, 갑갑한 구속을 벗고 두 날개를 양껏 펼치고 세상에 손내미는 삶인가. 우리는, 결정해야 한다. 나는, 후자의 삶을 살기로 선택했습니다. 당신은, 어떻습니까? 당신은 어떻게 하시겠습니까?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