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14672 0962019121056814672 06 0603001 6.0.22-RELEASE 96 스포츠서울 39226194 false true false false 1575976030000 1575976030000 related

김건모, 성폭행 이어 욕설 폭행 의혹까지…끝날줄 모르는 파장[종합]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정하은기자]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측이 가수 김건모에게 성폭행 의혹을 제기한데 이어 김건모로부터 폭행을 당한 또 다른 피해자가 있다고 주장해 파장이 일고 있다.

가로세로연구소는 10일 ‘김건모 추가 폭로 피해자 격정 고발’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통해 김건모로부터 폭행 피해를 당한 여성 B씨와 관련한 내용을 밝혔다.

B씨는 “빈 룸에서 김건모 파트너랑 언쟁을 벌였다. 김건모가 문을 열고 나와서 ‘시끄럽다. 시끄럽다고 했지’라고 머리채 잡고 주먹으로 때렸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주먹으로 눈과 코를 많이 때리고 배를 때렸다. 안 맞으려고 피했지만 남자 힘이 세기 때문에 저항할 수가 없었다. 맞는 순간에도 제정신이 아닌 것 같았다”라며 “눈이 부어 오르고 코피가 흘렀다. 누군가 문을 여는 사이 급하게 빠져나와서 소지품을 챙겨서 택시를 탔다. 일단 아프니까 강남 세브란스에 갔다”고 주장했다.

가로세로연구소에 따르면 B씨는 매니저로 당시 술집에서 김건모의 파트너와 옆방에서 언쟁을 벌이다 폭행을 당했다. 이는 2007년 사건으로 방송에서 공개한 제보자 B씨의 의무기록에는 안와상 골절, 두통 등의 기록이 적혀 있었다. B씨는 이같은 사실을 발설하면 안된다는 협박을 김건모로부터 받았고, 소문이 나면 다른 곳에서 일할 수 없을 것 같아 경찰에 신고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B씨는 “괴물같은 사람이 천진난만한 순수한 청년처럼 나오는 것에 대중들이 속고, 제가 아닌 피해자한테 꽃뱀이라고 하는게 저는 보고 싶지 않다. 돈을 바라고 나온 것도 아니고 여자한테 힘을 실어주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사건의 발단은 지난 6일 가로세로연구소 측이 김건모의 성폭행 의혹을 제기하면서부터였다. 이날 가로세로연구소의 강용석 변호사와 김세의 전 MBC 기자는 A씨의 발언을 바탕으로, 과거 김건모가 서울 강남에 위치한 한 유흥주점에서 A씨를 성폭행했다고 주장했다.

반면 이에 대해 김건모 측은 해당 의혹을 전면 부인하며 허위사실 유포 및 명예훼손으로 법적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지난 9일 강용석은 김세의 전 기자와 함께 김건모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성 A씨를 대리해 서울중앙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했고, 10일 서울지검은 해당 사건을 여성아동범죄조사부(부장검사 유현정)에 배당했다.

이러한 논란 속에서도 김건모는 예정된 행사와 방송을 이어가고 있다. 김건모는 지난 7일 인천 송도에서 콘서트를 예정대로 개최했으며 앞으로 예정된 연말 콘서트도 차질없이 진행하겠다는 입장이다. SBS ‘미운 우리 새끼’ 측은 지난 8일 김건모 촬영분을 편집없이 그대로 방영해 비난을 사기도 했다.

성추문에 이어 폭행 의혹까지 제기된 가운데 무죄로 일관하고 있는 김건모 측의 입장에 변화가 있을지 주목된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 | 유튜브 채널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