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13881 0032019121056813881 04 0406001 6.0.22-RELEASE 3 연합뉴스 45378144 false true true false 1575972353000 1575972357000

한국도 '北도발 논의' 안보리회의 참석…"美과 소통"(종합2보)

글자크기

조현 대사 참석해 北에 협상 복귀 촉구할 듯…北은 회견통해 반발 가능성

연합뉴스

북한 문제 논의 안보리 회의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정진 기자 = 한국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미국 요청으로 오는 11일(현지시간) 개최하는 북한 비확산 공개회의에 참석한다.

외교부 당국자는 10일 "한국은 현재 안보리 이사국이 아니지만, 이해 당사국으로 뉴욕시간으로 11일 오후에 열리는 북한 비확산 문제에 대한 안보리 공개회의에 참석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한국은 현 안보리 의장국인 미국을 비롯한 이사국들과 긴밀히 소통 중"이라고 덧붙였다.

회의에서는 북한의 최근 단거리 미사일 발사 및 최근 서해위성발사장에서 포착되고 있는 도발 동향 등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 전망이다.

한국은 과거에도 일본 등과 함께 북한 문제를 다루는 안보리 회의에는 이해 당사국으로 참석해왔다.

회의에는 조현 유엔주재 대사가 참석할 예정으로, 북한에 긴장 고조 행위를 하지 말고 미국과의 비핵화 협상에 조속히 복귀하라고 촉구할 것으로 보인다.

북한도 이해 당사국으로 참석이 가능하지만, 직접 회의에 모습을 드러내는 대신 장외에서 기자회견 등을 통해 강력하게 반발할 가능성이 크다.

지난해 북미 간에 화해 분위기가 형성된 이후 미국이 북한 비핵화 문제를 논의하는 안보리 회의를 소집한 것은 이번이 두번 째다.

지난해 9월 18일에도 안보리는 미측 요구에 따라 같은 의제를 논의하는 장관급 회의를 개최한 바 있다. 당시 회의를 주재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북한 비핵화 달성을 위한 중단없는 대북제재 이행을 촉구했다.

이번 회의를 두고 북한 도발 가능성이 짙어지는 상황에서 미국이 유엔을 통해 본격적인 대북 압박외교에 나서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그러나 미국이 당초 10일(현지시간)로 추진되던 북한 인권토의 대신 비확산 문제를 안보리에서 다룬다는 점에서 북미 간 대치 전선을 인권 문제로까지 확대하지 않으려는 것 아니냐는 분석도 존재한다.

한편 이번에 회의 결과를 담은 공식 문서가 채택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외교부 당국자는 전했다.

transi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