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13782 0562019121056813782 01 0101001 6.0.22-RELEASE 56 세계일보 37814762 false true false false 1575971902000 1575983421000 related

文대통령, 23일 訪中… 한·중·일 정상회의 참석

글자크기

시진핑·아베와 양자회담 추진

세계일보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23일 1박2일 일정으로 중국을 방문해 한·일·중 정상회의를 갖는다고 10일 청와대가 밝혔다.

청와대는 ‘조율 중’이라는 단서를 달았지만 이번 방문 기간 한·일과 한·중 간 양자 정상회담을 별도로 추진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를 만나 한국에 대한 일본의 경제보복 사태가 불러온 양국 간 갈등을 푸는 데 주력할 것으로 예상된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는 베이징에서 정상회담을 통해 북·미 간 비핵화 협상 진전을 위한 중국의 적극적인 역할을 주문할 것으로 보인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올해 한·일·중 정상회의는 24일 중국 쓰촨성 청두에서 개최될 예정”이라며 “문 대통령은 이번 한·일·중 정상회의에서 리커창 중국 총리, 아베 총리와 3국 간 실질 협력 방안을 중점 협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관심은 양자 정상회담이 될 전망이다. 문 대통령 입장에선 일·중 정상과의 개별회담이 어느 때보다 시급한 과제로 떠오른 상황이다. 일본과는 종료 시기를 잠정 연기한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문제 등을 주요 현안으로 올려 양국 간 해법을 모색할 것으로 보인다. 또 중국과는 말 폭탄을 주고받으며 긴장이 증폭되고 있는 북·미 간 중재 역할을 모색할 것으로 예상된다. 북한을 대화의 무대로 나서도록 하는 데 중국의 역할이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현재 양자 정상회담은 조율 중이기 때문에 마무리가 다 되면 그때 말씀을 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말을 아꼈다.

김달중 기자 dal@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