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13770 0012019121056813770 03 0302001 6.0.22-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75971820000 1575980656000 related

잔돈 따로 쌓아주는 카카오뱅크 ‘저금통’

글자크기

1~999원 계좌 잔액 ‘동전 모으기’ 선택하면 10만원까지 적립

카카오뱅크는 입출금 계좌에 남아 있는 잔돈을 자동으로 저축할 수 있는 ‘저금통’을 출시했다고 10일 밝혔다.

실물 저금통의 특징을 모바일에 적용한 것으로, 1000원 미만의 잔돈만 저금할 수 있다.

저금통을 개설하려면 카카오뱅크 입출금 계좌를 갖고 있어야 한다. 저금통 개설 후 ‘동전 모으기’를 선택하면 매일(월~금요일) 자정 기준으로 고객이 선택한 카카오뱅크 입출금 계좌에 있는 끝 세자리 잔액(1~999원)이 저금통으로 자동 이체된다. 실물 저금통에선 쌓인 저축액을 확인하기 어렵다는 점에 착안, 저금통 금액을 매월 5일에만 ‘엿보기’ 기능을 통해 확인할 수 있게 했다. 대신 이미지(자판기 커피, 떡볶이, 놀이공원 자유이용권, 제주도 항공권 등) 변화를 통해 저축액을 추정할 수 있게 했다. 저금통에 쌓을 수 있는 최대 금액은 10만원이다. 작은 실물 돼지저금통을 가득 채웠을 때 일반인이 기대하는 수준이 약 10만원이라는 점을 반영했다. 카카오뱅크는 내년 상반기에 한도 금액을 15만~20만원으로 늘리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10만원을 다 모았다면 실물 저금통처럼 저금통에 쌓인 금액은 전액 출금해야 한다. 1인당 한 개의 저금통만 개설할 수 있으며 금리는 연 2.0%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잔돈만 저금할 수 있어 부담이 크지 않고 매번 신경 쓰지 않아도 저축액이 쌓이기 때문에 재미와 실속을 동시에 챙길 수 있다”고 말했다.

안광호 기자 ahn7874@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신문 최신기사

▶ 기사 제보하기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