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13710 0022019121056813710 04 0401001 6.0.22-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5971725000 1576014498000

아소 부총리 "금융제재 걸면 한국이 먼저 피폐해질 것"

글자크기

문예춘추 1월호서 밝혀

"일본 기업 현금화조치 땐 금융재제 검토"

"문 대통령 어떤 판단하느냐의 문제"

"이웃국가와 사이좋게 지내는 곳 없어"

아베 정권의 2인자인 아소 다로(麻生太郎) 부총리 겸 재무장관이 강제징용 배상판결을 받은 일본 기업에 대한 자산 현금화 조치가 이뤄질 경우 “한국과의 무역을 재검토하거나, 금융제재를 단행하는 등 여러가지 방법이 있다”고 말했다.

아소 부총리는 9일 출간된 분게이슌슈(文藝春秋) 2020년 1월호에서 “만약 한국 측이 강제징용 배상 판결을 받은 일본의 민간기업 자산의 현금화 등을 실행한다면”, “심각한 예를 들자면”이라고 전제를 달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어쨌든 일본보다 경제규모가 작은 한국이 먼저 (경제가) 피폐해질 것이 틀림없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어떤 판단을 하느냐의 문제”라고 말했다.

중앙일보

아소 다로(麻生太郞) 일본 부총리 겸 재무상[교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소 부총리는 “최대 현안은 한국과의 관계”라면서 “한국이라는 국가보다도 국제법을 계속해서 무시하고 있는 문재인 정권의 자세”라고 주장했다. 이어 “1965년 한·일청구권협정으로 일본은 한국에 무상 3억 달러, 유상 2억달러의 경제지원을 했다. 그 결과 ‘한강의 기적’이라 불리는 한국의 경제발전이 번영한 것”이라며 “이제 와서 ‘없었던 일’로 하자고 하면 ‘좀 기다려봐’라고 말할 수 밖에 없다”고도 말했다.

중앙일보

지난 9일 발간된 분게이순슈(文藝春秋) 2020년 1월호에서 아소다로 부총리가 "일본기업에 대한 자산현금화가 이뤄질 경우 금융제재를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설영 특파원.



중앙일보

지난 9일 발간된 분게이순슈(文藝春秋) 2020년 1월호에서 아소다로 부총리가 "일본기업에 대한 자산현금화가 이뤄질 경우 금융제재를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설영 특파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소 부총리는 지난 3월에도 강제징용 문제와 관련해 한국에 대한 대항조치로 송금중단, 비자발급 정지 등을 언급한 바 있다. 그의 발언이 그대로 이뤄지진 않았지만, 지난 7월 반도체 재료 3개품목에 대한 수출규제, 화이트국가 배제 조치 등 일본 정부는 고강도 재제조치를 취했다. 이번에도 실제 조치로 이어질 지는 예단할 수 없지만, 일본 경제 정책의 최고책임자인 재무상이 공개적으로 한 발언이어서 귀추가 주목된다.

아소 부총리는 또 “곧잘 ‘이웃이니까 한국과 사이좋게 지내자’는 논조가 일부 있으나, 세계에서 이웃 국가와 사이 좋게 지내는 국가가 어디 있나. 그런 말을 하는 사람은 외국에 살아본 적이 없는 사람”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웃 국가와는 이해가 부딪히기 마련”이라며 “우호관계는 단순한 수단에 지나지 않는다. 우호관계를 쌓은 결과 손해를 본다면 의미가 없다”라고도 말했다.

도쿄=윤설영 특파원 snow0@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