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13645 0022019121056813645 02 0204001 6.0.22-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5971487000 1576014491000 related

檢 '주가조작 혐의' 라정찬 네이처셀 회장에 징역 12년 구형

글자크기
중앙일보

네이처셀 라정찬 회장. 박태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네이처셀 주가 조작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라정찬(56) 네이처셀 회장에게 검찰이 징역 12년을 구형했다.

10일 서울남부지법 형사13부(신혁재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라 회장 등의 자본시장법 위반 사건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라 회장에게 징역 12년과 벌금 300억원을 선고하고 235억5016만5646원을 추징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검찰은 같은 혐의로 기소된 최고재무책임자(CFO) 반모(47)씨, 법무팀 총괄이사 변모(46)씨, 홍보담당 이사 김모(54)씨 등 3명에게는 각각 징역 10년형과 벌금 300억원씩을 구형했다.

검찰은 "피고인들은 식약청으로부터 줄기세포 치료제의 품목 허가를 받을 수 없는 것을 알고 있으면서도 홍보성 보도로 주가를 관리했다"면서 "만일 식약청의 허가를 기대했다면 그 내용이 공개된 후 주가가 상승하면 파는 것이 상식적이지만 사전에 판매했다"고 구형이유를 밝혔다.

라 회장 등은 퇴행성관절염 줄기세포 치료제 후보물질 '조인트스템'에 대해식품의약품안전처에 조건부 품목허가를 신청하는 과정에서 주가를 조작한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이들이 자체 창간한 언론사를 통해 동일한 내용의 보도자료를 배포하고 주식 대량 매도자금의 사용처를 줄기세포 개발비 등으로 허위 공시해 235억원 상당의 부당이득을 얻은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2017년부터 네이처셀의 주가조작을 수사해달라는 진정서와 민원이 다수 접수됐다"면서 "이외에도 조인트스템 임상자료와 기업 지배구조, 식약처 직원의 증언을 보면 이들은 신약보다는 홍보와 주가관리에 열을 올리는 회사로 보여진다"고 덧붙였다.

라 대표는 이날 최후변론에서 "저는 주가조작범이 아니고, 개인이익을 도모하지도 않았고 얻은 바도 없다"면서 "이번 사건은 중증퇴행성 환자들을 치료하기 위한 조인트스템을 허가받기 위해 노력했지만 아깝게 실패한 것이다. 검찰은 이것을 우리가 주가조작을 하기 위해 사전공모했다고 몰아세우고 있다"고 반박했다.

또 "재판기간 중에도 저희는 최선을 다해 줄기세포를 연구개발하고 있다. 하루 빨리 정식허가를 받아서 난치병 환자들에게 도움을 주고 해외 환자도 유치할수 있도록 저희는 도전할 것"이라며 "판결을 통해 무죄가 밝혀져 줄기세포 치료에 매진할 수 있기를 소망한다"고 말했다.

라 회장 등에 대한 선고 공판은 내년 2월 7일 열린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