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13613 0042019121056813613 01 0101001 6.0.21-HOTFIX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75971108000 1575972131000 related

문 대통령, 크리스마스 직전 방중...한중·한일 회담 추진

글자크기

문 대통령, 23~24일 방중…한일중 정상회의 참석

중국·일본과 별도 양자 정상회담 추진

문 대통령·시진핑 주석 만날 경우 6개월 만

北 비핵화 대화 복귀 위한 中 도움 요청할 듯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중국 청두에서 열리는 한일중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오는 23일과 24일 중국을 방문합니다.

방중 기간 시진핑 중국 주석, 아베 일본 총리와 양자 정상회담을 여는 방안도 조율 중입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도원 기자!

올해 마지막 외교 일정이 될 것으로 보이는데, 중국·일본 정상과 만나게 되는군요.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한일중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오는 23일부터 1박 2일 일정으로 중국을 방문합니다.

3국 정상회의는 중국 청두에서 열립니다.

이번 방중 기간을 이용해 시진핑 중국 주석과 6개월 만의 한중 정상회담이 추진되고 있습니다.

북미 간 신경전이 계속되는 가운데 북한은 우리 정부와 대화를 거부하고 있어, 북한의 비핵화 대화 복귀를 위한 시 주석의 역할을 요청할 것으로 보입니다.

또, 내년 봄 시 주석의 국빈 방한도 논의될 전망입니다.

시 주석은 한일중 정상회의에 참석하지 않기 때문에, 문 대통령이 이동 중 베이징에 들러 회담할 가능성도 거론되고 있습니다.

또, 한일관계 복원을 위한 아베 총리와 1년 3개월 만의 정상회담도 조율 중입니다.

강제징용 배상과 수출규제 문제로 맞서던 양국은 지난달 22일 지소미아 조건부 연기로 일단 파국을 피했는데요,

두 문제 다 완전히 매듭짓지는 못했기 때문에 정상급에서 해결 방안을 협의할 전망입니다.

[앵커]
양자 회담과 별도로 3국 정상회의에서도 비핵화 문제가 거론될 예정이죠?

[기자]
한일중 정상회의에서는 한반도 비핵화 등 동북아 정세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 예정입니다.

또, 3국 국민 모두가 체감할 수 있는 협력 확대 방안도 다뤄질 계획입니다.

중국에서는 리커창 총리, 일본에서는 아베 총리가 회의에 참석합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의 발표 들어보시겠습니다.

[고민정 / 청와대 대변인 : 문 대통령은 이번 정상회의에서 최근 한반도 정세를 평가하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3국 간 협력 방안에 대해 협의할 예정입니다.]

한일중 정상회의는 3국이 매년 돌아가면서 개최하는 것으로, 지난해에는 5월에 일본에서 열렸습니다.

북한이 연말까지로 정한 비핵화 논의 시한을 앞두고 있고 여기에 한일 관계 회복 여부를 가늠할 분수령이 될 것이라는 점에서, 크리스마스 직전에 열리는 한일중 정상회의에 더 큰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청와대에서 YTN 김도원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 지금 YTN뉴스레터 구독하면 백화점 상품권을 드려요!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