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12167 0562019121056812167 01 0107001 6.0.22-RELEASE 56 세계일보 37814762 false true false false 1575967578000 1575969357000 related

文대통령, 한·중·일 정상회의 간다… 시진핑·아베 따로 만날까

글자크기

23∼24일 방중… 中 쓰촨성 청두서 개최

세계일보

(오른쪽부터) 문재인 대통령,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리커창 중국 국무원 총리.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3∼24일 1박 2일 일정으로 중국을 방문한다고 청와대가 10일 발표했다. 24일 중국 쓰촨(四川)성 청두(成都)에서 열리는 한·중·일 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위해서다. 3국정상회의와 별도로 문 대통령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양자 회담을 가질 지 주목된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문 대통령은 제8차 한·일·중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23일부터 이틀간 중국을 방문한다”며 “올해 한·일·중 정상회의는 24일 중국 쓰촨성 청두에서 개최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한·중·일 정상회의에 참석하는 중국 정상은 리커창(李克强) 국무원 총리다.

이어 고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이번 정상회의에서 리커창 총리, 아베 총리와 3국 간 실질 협력 방안을 중점 협의하는 한편, 동북아 등 주요 지역 및 국제정세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고 대변인은 또 “문 대통령은 정상회의에서 최근 한반도 정세를 평가하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을 위한 3국 협력 방안에 대해 협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정상회의는 한·중·일 3국 협력체제 20주년을 맞아 열리는 회의로, 지난 20년간 이뤄진 3국 협력의 성과와 향후 발전방향 등도 논의 대상이다.

세계일보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10일 한·중·일 정상회의에 관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시스


문 대통령은 시 주석이나 아베 총리와의 양자회담도 별도로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시 주석과의 회담이 성사될 경우 문 대통령이 베이징을 방문할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청와대의 한 관계자는 기자들에게 “양자회담 등에 대해서는 조율 중이어서 마무리되면 말씀드릴 수 있다”고 알렸다.

아베 총리와 양자회담이 열릴 경우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과 일본의 대한(對韓) 수출규제 문제 등이 집중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시 주석과의 양자회담 자리에서는 최근 북한과 미국 간 갈등이 악화일로인 상황에서 비핵화 프로세스 재가동 등 한반도 문제가 심도 있게 논의될 것으로 예상된다.

문 대통령의 방중을 계기로 한 한반도 문제 해법과 관련, 또 다른 청와대 관계자는 연합뉴스에 “한·중·일 정상회담을 계기로 그 안에서 얼마나 구체적인 얘기가 있을지 단정적으로 말하기 어렵다”며 “다만 지금 북미 간 이뤄지는 여러 가지 일련의 상황에 대해선 우리도 굉장히 예의주시하고 있다”라고만 설명했다.

김주영 기자 bueno@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