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12026 0032019121056812026 01 0101001 6.0.21-HOTFIX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5967249000 1575967258000 related

여야 3당 원내대표, 예산안 막판 접점 모색…與 본회의장 입장

글자크기

막판 증감액 두고 줄다리기…민주당, '4+1' 예산안 처리 준비도 돌입

연합뉴스

대화하는 국회의장과 3당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문희상 국회의장(왼쪽 세번째)이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장실에서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 회동을 주재하고 있다. 왼쪽 두번째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 문 의장,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 2019.12.9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차지연 서혜림 김여솔 기자 =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등 여야 3당 교섭단체가 10일 내년도 예산안 합의 처리를 위한 막판 접점 모색에 한창이다.

문희상 국회의장 주재로 회동한 민주당 이인영·한국당 심재철·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 및 여야 3당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간사들은 이날 오후 3시 15분부터 2시간 넘게 내년도 예산안 세부 내용을 놓고 줄다리기를 벌이고 있다.

513조5천억원 규모로 편성된 정부 원안에서 2조원가량을 순삭감해 수정안을 마련하는 방안이 거론되는 등 점차 입장차가 좁혀지고 있지만, 결론이 쉽사리 나지 않아 진통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바른미래당 예결위 간사인 지상욱 의원은 기자들에게 "많이 좁히려고 노력하고 있다.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며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함구했다.

그러나 민주당은 여야 3당 협상이 최종 결렬될 경우를 대비해 '4+1'(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 협의체에서 마련한 예산안 수정안을 상정·처리하기 위한 움직임도 시작했다.

이날 오후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에서 의원들은 '한국당 없이 4+1 수정안으로 예산안을 처리해야 한다'는 의견을 낸 것으로 전해졌다.

3당 협상 결과를 기다리던 민주당 의원들은 오후 5시께 본회의장에 입장했다. 한국당 의견을 반영하지 않고 예산안을 처리할 수 있다는 '압박'의 의미를 담은 입장이다.

민주당 관계자는 "'4+1'로 밀어붙이자는 이야기가 나왔다"며 "의결을 위해 다른 야당 표까지 확인한 뒤 본회의장에 입장하기로 한 것"이라고 말했다.

charg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