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10050 1132019121056810050 05 0501001 6.0.22-RELEASE 113 쿠키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5963720000 1575963936000

반 다이크 제쳤던 황희찬. 잘츠부르크 16강 인도할까

글자크기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황희찬(잘츠부르크)이 리버풀 격파 선봉에 나선다.

잘츠부르크는 오는 11일 오전 2시55분(한국시간)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 레드불 아레나에서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리버풀과 조별리그 6차전 홈경기를 치른다.

잘츠부르크가 UCL 16강에 진출하기 위해선 리버풀을 반드시 이겨야 한다.

현재 잘츠부르크는 승점 7점으로 조 1위 리버풀(승점 10점), 2위 나폴리(승점 9점)에 뒤진 3위에 자리해있다.

잘츠부르크가 승점 3점을 따내 리버풀과 승점이 같아지면, 안필드 원정(3-4 패)에서 3골을 넣은 잘츠부르크가 원정 다득점 원칙에 따라 리버풀보다 더 높은 순위로 조별리그를 마칠 가능성이 크다.

객관적인 전력은 리버풀이 잘츠부르크에 앞선다.

사디오 마네-모하메드 살라-호베르투 피르미누로 이뤄진 삼각편대는 상당히 위협적이다. 반 다이크가 버티고 있는 수비진은 전세계 최고 수준이다. 미드필더진에서 파비뉴가 부상으로 이탈하긴 했으나 대체 자원은 충분한 상황이다.

잘츠부르크는 황희찬의 발끝에 주목하고 있다.

황희찬은 올 시즌 챔피언스리그에서 3골 5도움을 기록하는 등 임팩트를 남기고 있다. 팀 내 골잡이 에를링 홀란드(21경기 28골)과의 호흡도 찰떡궁합이다.특히 지난 리버풀전에서는 세계 최고 수비수 가운데 하나로 꼽히는 반 다이크를 완벽히 제치고 추격 골을 터뜨리기도 했다.

황희찬의 최근 폼도 나쁘지 않다. 지난 8일 열린 WSG바텐스와 리그 홈경기에서 후반 20분에 출전해 무득점에 그쳤으나 헹크(벨기에)와의 챔피언스리그 5차전과 아드미라와의 정규리그 경기에서 2경기 연속 골 맛을 봤다.

UEFA는 공식 홈페이지에 '홀란드와 함께 잘츠부르크의 공격진을 이끄는 황희찬과 타쿠미 미나미노도 둘이 합쳐 11개의 공격포인트를 만들어 내고 있다'고 황희찬을 언급하기도 했다.

황희찬은 잘츠부르크 홈페이지를 통해 '우리는 지금까지 조별리그에서 잘해왔다고 생각한다'며 '최종전에서 강팀 리버풀을 꺾고 내년 봄에도 우리의 꿈을 계속 이어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김찬홍 기자 kch0949@kukinews.com

쿠키뉴스 김찬홍 kch0949@kukinews.com
저작권자 © 쿠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