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08933 0532019121056808933 08 0801001 6.0.22-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5962135000 1575962201000

'마마무'가 손끝에 닿을 듯…지니뮤직, '버추얼 플레이' 글로벌 공략

글자크기

360도 3D-8K VR 실감나는 K-POP 스타 무대

수출전략형 5G 실감형 콘텐츠로 정부 지원

CBS노컷뉴스 김민수 기자

노컷뉴스

(사진=지니뮤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니뮤직이 가상형 실감음악 '버추얼 플레이 (Virtual Play,이하 VP)'를 앞세워 세계 시장 공략에 나선다.

지니뮤직은 10일 서울 강남구 지니뮤직본사 사옥에서 기자간담회를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홀로그램 등 최첨단 ICT 기술과 음악 콘텐츠를 융합해 제공하는 가상형 실감음악 서비스 '버추얼 플레이'를 공개하고 초고화질 실감 콘텐츠로 글로벌 음악 팬들을 공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첫 시도로 세계 최고화질 360도 3D-8K VR 기술로 구현한 걸그룹 '마마무'의 가상형 실감 음악 VP 앨범을 KT 슈퍼VR과 콜라보프로젝트 일환으로 이날 출시했다.

이 앨범에는 화려하고 역동적인 퍼포먼스로 주목 받는 마마무의 역동적인 공연 콘텐츠 5곡이 수록됐다. <데칼코마니>, <고고베베>등 마마무의 대표 곡들이 1인칭 시점에서 감상할 수 있는 ‘나만을 위한 콘서트’로 새롭게 연출, 제작된 것이 특징이다.

지니뮤직 조훈 대표는 ":과거부터 음악 플레이어의 기술 혁신은 소비자들에게 새로운 음악 콘텐츠의 가치를 제공하며 소비 패턴을 변화 시켜 왔다"며 "세계 최초로 선보이는 가상형 실감음악VP는 시공간의 제약 없이 듣고 보고 실감하는 가치를 전 세계 음악 팬들에게 전달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VP 앨범은 기존 VR 콘텐츠의 해상도 대비 5배 높은150만 픽셀의 해상도로 구현돼 보다 선명하고 실감 나게 즐길 수 있다. 또 전면의 180도 내에서만 VR 영상을 제공하는 기존 콘텐츠와 달리 360도, 상하180도 전 영역에서 초고화질 VR 영상을 제공한다.

이에 시청자들은 노래를 부르는 마마무 멤버 한 명 한 명과 눈을 맞추거나, 손만 뻗으면 닿을 듯한 거리에서 스쳐 가는 마마무 멤버를 따라 고개를 돌려 무대 반대편에서 펼쳐지고 있는 퍼포먼스를 볼 수 있다.

마마무 VP 앨범 제작에는 가상현실 영상 분할과 동기화 영역에서 독보적 역량을 가진 ㈜알파서클도 참여했다. 알파서클은 세계 최고화질의 VR 영상을 구현하는 VR 엔진 기술 ‘알파서클뷰’를 개발한 국내 강소기업이다.

전 세계의 케이팝 팬덤이 커질수록 아티스트의 콘텐츠를 시공간 제약 없이 즐길 수 있는 가상형 실감음악 VP가 본격적으로 주목 받을 전망이다.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KISTEP)에 따르면 2022년 전 세계의 가상현실 시장은 150억 달러(약 118조 9650억 원) 규모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마마무 VP 앨범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정보통신사업진흥원에서 주관한 2019년 디지털콘텐츠 사업 부문에서 동반성장 지원사업으로 선정됐다. 또 한국전파진흥협회의 ‘수출전략형 5G 실감형 콘텐츠 서비스 사전제작 지원 사업’으로 채택되어 글로벌 시장 진출도 타진하고 있다.

지니뮤직은 향후 5년간의 실감형 콘텐츠 생태계 구축 전략도 마련했다. ▲케이팝 콘텐츠 기업과 협업해 신규 시장을 창출하고 ▲5G 기반 가상형 실감음악 서비스 고도화를 추진해 ▲글로벌 케이팝 팬덤 대상의VP 비즈니스 모델을 다각화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주주사인 KT의 슈퍼VR과 협업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한편 LG유플러스를 비롯한 국내 최강의 콘텐츠 파워를 보유한 CJ ENM과도 협력을 강화한다.

마마무 VP 앨범은 애플리케이션 형태의 실감음악 콘텐츠와 HMD(Head Mount Display), 저장용SD카드, 아티스트 포토 북으로 구성됐다. '마마무 VP' 앱을 다운로드 해 제공된 HMD에 스마트폰을 끼운 후 이용하면 된다. 10일부터 온라인과 오프라인에서 예약 판매하며, 가격은 5만 5천원이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