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07849 0182019121056807849 03 0305001 6.0.22-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5960487000 1575960618000 related

故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 빈소에 각계 인사 조문 행렬 이어져

글자크기
매일경제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9일 별세한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의 빈소에 각계 인사들의 조문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10일 경기도 수원 아주대병원 장례식장 1호실에 차려진 고인의 빈소에는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홍석현 중앙홀딩스 회장, 홍사덕 전 국회의원,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김동관 한화큐셀 부사장,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등이 차례로 찾아 조문했다.

이경훈 전 대우 회장이 빈소를 찾아 애도를 표했으며 김태구 전 대우자동차 회장, 장병주 전 대우 사장, 장영수·홍성부 전 대우건설 회장, 강병호·김석환 전 대우자동차 사장 등이 조문하고 빈소를 지켰다.

문재인 대통령과 이낙연 국무총리,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장, 박찬구 금호석유화학그룹 회장, 이명희 신세계 회장 등은 조화를 보내 조의를 표했다.

구광모 LG그룹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조현준 효성 회장, 최정우 포스코 회장, 이웅열 코오롱 명예회장, 정몽규 HDC 회장 등이 보낸 조화도 빈소에 자리했다.

이 외에도 홍남기 부총리,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김연철 통일부 장관, 김동연 전 부총리, 야구선수 류현진씨 등이 조화를 통해 고인을 추모했다.

유족들은 소박하고 조촐한 장례를 원했던 고인의 뜻에 따라 부조금과 조화를 받지 않을 계획이었으나, 애도의 뜻을 존중하는 의미로 조화는 받고 있다.

[디지털뉴스국 김형준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