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06782 0092019121056806782 02 0213006 6.0.22-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5959027000 1575959061000 related

울진서 멸종위기종 혹등고래 1마리 죽은 채 발견...수사중

글자크기
뉴시스

[울진=뉴시스] 강진구 기자 = 경북 울진해양경찰서(서장 최시영)는 죽변선적 자망어선 J호(9.77t) 선장 A씨가 10일 오전 10시14분께 울진군 죽변항 앞 해상에서 멸종 위기종인 혹등고래 1마리가 그물에 걸려 죽어있는 것을 죽변파출소에 신고했다고 밝혔다.(사진=울진해양경찰서 제공) 2019.12.10.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울진=뉴시스] 강진구 기자 = 경북 울진군 죽변항 앞 해상에서 멸종위기종인 혹등고래 1마리가 그물에 걸려 죽은 채 발견돼 해경이 수사에 나섰다.

울진해양경찰서(서장 최시영)에 따르면 죽변선적 자망어선 J호(9.77t) 선장 A씨는 10일 오전 10시14분께 울진군 죽변항 앞 해상에서 멸종 위기종인 혹등고래 1마리가 그물에 걸려 죽어있는 것을 죽변파출소에 신고했다.

혼획된 고래는 길이 8m50㎝, 둘레 4m80㎝으로 죽은 지 2~3일 가량 지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혹등고래는 멸종위기 보호종으로 유통이 불가하고, 시료 채취 후 관계 법령에 따라 학술용으로 인계하거나 지자체에서 폐사처리하는 절차를 맡게 된다.

울진해경은 고래 사진 등 혼획 사실을 울산 고래연구센터와 울진군청 등 관계기관에 통보해 멸종위기 종인 혹등고래 임을 확인했다.

뉴시스

[울진=뉴시스]강진구 기자 = 경북 울진해양경찰서(서장 최시영)는 죽변선적 자망어선 J호(9.77t) 선장 A씨가 10일 오전 10시14분께 울진군 죽변항 앞 해상에서 멸종 위기종인 혹등고래 1마리가 그물에 걸려 죽어있는 것을 죽변파출소에 신고했다고 밝혔다.사진은 혼획된 고래를 살펴보는 해경 관계자들.(사진=울진해양경찰서 제공) 2019.12.10.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울진해경은 작살 등에 의한 고의 포획 흔적이 없어 선장 등을 대상으로 혼획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혹등고래는 긴수염고래과로 멸종위기등급 관심대상으로 몸 길이 최대 11~16m, 몸무게30~40t까지 자라며 주로 크릴새우와 작은 물고기를 먹는다. 번식기는 겨울이고 임신기간은 약 1년이며 태평양과 대서양에 분포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dr.kang@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