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06685 0032019121056806685 04 0401001 6.0.22-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5958913000 1575958920000

최장수 총리 아베 임기 또 늘리나…개헌 명목 불 지피기

글자크기

아소 부총리 등 아베 측근들 '총재 임기 연장론' 들먹

'포스트 아베' 벼르는 자민당 주요인사 불만 쌓일 듯

연합뉴스

아베 신조(왼쪽) 일본 총리와 아소 다로 부총리 겸 재무상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본 여권 주요 인사들이 헌법 개정을 위해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임기를 연장해야 한다는 주장에 불을 지피고 있다.

10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아소 다로(麻生太郞) 일본 부총리 겸 재무상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개헌과 관련해 아베 총리가 자민당 총재 4선을 해야 할 필요성을 거론했다.

그는 "(임기 중에 개헌이) 되면 좋지만 될 전망이 없다면 적어도 그 대책을 생각해야 한다"며 "아베 총리가 그다음 사람이 헌법 개정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기시(岸) 씨의 전철을 밟게 된다"고 말했다.

기시는 아베 총리의 외조부인 기시 노부스케(岸信介) 전 총리를 의미한다.

아소 부총리는 1960년 퇴임한 기시 전 총리가 그의 후임 총리인 이케다 하야토(池田勇人)에게 개헌을 맡겼으나 실현되지 않은 것을 거론하며 이같이 언급했다고 교도는 전했다.

아베 총리는 현재 자민당 총재를 3기 연속 맡고 있는데 그 임기가 2021년 9월로 2년도 채 남지 않은 가운데 4선의 필요성을 언급한 셈이다.

집권당 총재가 되는 것은 일본 총리가 되기 위한 사실상의 필요조건이다.

아베 총리가 당 총재 4선을 하려면 당칙을 개정해야 한다.

아소 부총리는 이날 발매된 월간지 문예춘추와의 인터뷰에서도 "아베 총리가 정말로 헌법 개정을 하려면 1기 더, 즉 총재 4선을 불사한다는 각오가 요구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니카이 도시히로 일본 자민당 간사장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니카이 도시히로(二階俊博) 자민당 간사장도 아베 총리의 당 총재 4선이 필요하다는 인식을 내비쳤다.

그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임기 중 개헌을 완수하려 노력하는 것은 당연하지만 이뤄지지 않는 경우 정치정세를 주시해 대응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언급했다.

아베 총리는 임시 국회 폐회를 계기로 전날 총리관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헌법 개정이라는 것은 결코 쉬운 길이 아니지만, 반드시, 나 자신으로서는 내 손으로 완수하고 싶다"고 개헌 의지를 재차 표명했다.

그가 이처럼 개헌을 거론하자 그와 가까운 여권 인사들이 약속이라도 한 듯 임기 연장론을 들먹이는 상황이다.

아베 총리는 자민당 총재 3선을 위해 이미 한 차례 당칙을 개정했으며 일본 최장수 총리 기록을 경신했다.

이런 상황에서 아베 총리의 총재 4선을 주장하는 목소리가 커지면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정조회장, 이시바 시게루(石破茂) 전 간사장 등 '포스트 아베'가 되기 위해 차례를 기다려 온 자민당 주요 인사의 불만이 쌓일 것으로 관측된다.

일각에서는 측근들이 아베 총리의 4선을 거론하는 것은 임기 말 권력 누수(레임덕) 현상을 막기 위한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아베 총리는 개헌을 필생의 과업이라고 밝힌 바 있다.

전쟁 포기와 군대 보유 금지를 규정한 헌법 9조를 개정해 일본을 전쟁도 가능한 보통 국가로 탈바꿈하는 것이 아베 총리의 정치적 목표로 알려져 있다.

sewon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