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06684 0092019121056806684 03 0304001 6.0.22-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5958900000 1575958919000 related

도로공사 "1심 계류 중인 요금수납원 모두 직접고용 결정"

글자크기

도로공사 10일 보도자료 내고 이같은 입장 밝혀

11일 민주노총과 만남 갖고 '점거 철거' 등 요청

뉴시스

[서울=뉴시스]박주성 기자 = 민주노총 소속 톨게이트 요금수납원들이 9일 오전 한국도로공사의 직접고용을 촉구하며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오체투지를 하고 있다. 2019.12.09 park7691@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강세훈 기자 = 도로공사가 근로자지위확인소송 1심에 계류 중인 고속도로 요금수납원 모두를 정규직으로 직접고용하기로 했다.

한국도로공사는 10일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6일 요금수납원들이 대구지법 김천지원에 제기한 근로자지위확인소송 1심 선고에서 일부 패소함에 따라 해당 인원을 포함한 현재 1심에 계류 중인 나머지 인원들도 모두 정규직으로 직접 고용한다"고 밝혔다.

도로공사는 "지난 8월29일의 대법원과 이번 김천지원 판결을 분석한 결과 정년도과, 사망자 등을 제외한 나머지 수납원들의 근로자지위가 모두 인정됐기 때문에 나머지 1심 재판에서도 같은 결과가 나올 것으로 판단해 대승적 차원에서 수납원 문제를 둘러싼 갈등과 혼란을 종식시키고 회사를 정상화시키기 위해 이러한 결정을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도로공사에 따르면 현재 자회사 전환 비동의자 중 1심에 계류 중인 인원은 280여명이다.

이들 중에서 지난 10월9일 을지로위원회의 중재로 합의한 내용에 따라 톨게이트노조 소속 임시직 기간제로 근무하고 있는 130여명은 정규직 채용과정을 진행하기로 했다.

다만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소속을 포함한 150여명은 개인별 신청을 받아 대법원과 김천지원의 판결에서 제시된 기각 또는 각하 사유에 해당되는 정년도과, 민자노선 근무 등의 자격 심사를 거친 후 정규직 채용과정을 진행할 예정이다.

도로공사는 "김천지원의 판결은 대법원 판결이 나기 전 한국도로공사의 변론기일이 종결된 사건으로 2015년 이후 개선사항에 대한 판결은 아니란 점에서 2015년 이후 입사자는 임시직 기간제로 우선 채용하고 향후 법원의 최초 판결에 따라 직접고용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도로공사는 불법파견 요소를 제거한 개선사항에 대한 변론이 포함된 최초 선고는 올해 말이나 내년 초에 이뤄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아울러 도로공사는 오는 11일 민주노총과 만나 직접고용 여부를 제외한 나머지 사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이번 조치로 수납원 문제가 종결됨에 따라 한국도로공사 내의 비정규직의 정규직화(안전순찰·시설관리·콜센터)는 모두 완료됐다"며 "한국도로공사는 민주노총의 주장대로 1심에 계류 중인 사람도 직접 고용하기로 결정했기 때문에 이제 민주노총 수납원들은 점거중인 민주당 국회의원 사무실과 도로공사 본사 점거를 풀고 즉시 철수할 것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kangse@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