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05624 0532019121056805624 05 0501001 6.0.22-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5957321000 1575962803000

KIA, 10억 원에 새 외인 영입…터커와 재계약

글자크기
CBS노컷뉴스 임종률 기자

노컷뉴스

새 외국인 투수 드류 가뇽.(사진=MLB 홈페이지 캡처)

프로야구 KIA가 내년 외국인 선수 구성을 마무리했다.

KIA는 10일 외국인 투수 드류 가뇽(29)과 계약금 20만 달러, 연봉 65만 달러 등 총액 85만 달러(약 10억 원)에 계약했다고 밝혔다. 옵션은 별도라 총액은 더 커질 수 있다.

미국 캘리포니아 출신인 가뇽은 우완 정통파로 193cm 97kg의 체격을 갖췄다. 메이저리그에서 2시즌, 마이너리그에서 9시즌 동안 활약했다.

빅리그 통산 23경기 출장 5승 2패 평균자책점 7.32를 기록했다. 마이너리그에서는 9시즌 동안 223경기(선발 163경기) 44승 50패 평균자책점 4.54를 기록했다.

올해는 뉴욕 메츠에서 중간 계투로 뛰면서 18경기 3승 1패 평균자책점 8.37을 기록했다. 마이너리그에서는 트리플A에서 15경기 선발 등판해 6승 5패 평균자책점 2.33의 성적을 냈다.

KIA는 "가뇽이 최고 시속 155km의 빠른 공을 바탕으로 체인지업, 커터, 커브 등을 섞어 던지는 땅볼 유도형 투수"라고 소개했다. 이어 "큰 키와 부드러운 투구 폼에서 나오는 빠른 공의 구위가 좋고, 체인지업의 각이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KIA는 외야수 프레스턴 터커(29)와도 총액 85만 달러(계약금 30만, 연봉 55만)에 재계약했다. 올해 터커는 시즌 도중 합류해 95경기 타율 3할1푼1리, 9홈런, 50타점, 50득점의 성적을 냈다.

터커는 "KBO 리그 최고의 팀 동료, 열정적인 팬들과 내년에도 호흡할 수 있어 기쁘다"면서 "올 시즌 경험을 바탕으로 내년 시즌에는 더 발전된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소감과 각오를 밝혔다.

앞서 KIA는 새 우완 투수 애런 브룩스(29)와도 총액 67만9000 달러(약 8억 원)에 영입했다. 브룩스는 KIA의 새 사령탑인 맷 윌리엄스 감독과 2년 동안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에서 뛰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