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05080 0032019121056805080 05 0507001 6.0.22-RELEASE 3 연합뉴스 51292661 false true true false 1575956713000 1575956726000

프로야구 KIA, 새 투수 가뇽 영입+터커 재계약

글자크기
연합뉴스

미국프로야구 메츠에서 뛰던 KIA의 새 투수 가뇽
[게티이미지/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가 2020년에 뛸 외국인 선수 계약을 모두 마쳤다.

KIA는 10일 새 외국인 투수 드루 가뇽(29)과 계약금 20만달러, 연봉 65만달러 등 총액 85만달러에 계약했다고 발표했다.

또 올해 대체 선수로 들어와 좋은 인상을 남긴 타자 프레스턴 터커(29)와도 계약금 30만달러, 연봉 55만달러를 합쳐 총액 85만달러에 재계약했다고 덧붙였다

우완 가뇽은 미국 캘리포니아주 출신의 정통파 투수다.

키 193㎝, 몸무게 97㎏의 건장한 체격을 갖췄다.

가뇽은 메이저리그에서 2년, 마이너리그에서 9년을 각각 뛰었다.

올해 뉴욕 메츠에서 중간계투로 18경기에 등판해 3승 1패, 평균자책점 8.37을 기록한 것을 비롯해 메이저리그 통산 5승 2패, 평균자책점 7.32를 올렸다.

마이너리그에선 44승 50패, 평균자책점 4.54를 남겼다.

KIA 구단은 가뇽이 시속 155㎞의 빠른 볼을 바탕으로 체인지업, 컷 패스트볼, 커브를 섞어 던지는 땅볼 유도형 투수라고 소개했다.

터커는 올해 KBO리그에서 타율 0.311, 홈런 9개, 타점과 득점 50개씩을 수확했다.

KBO리그 2년 차인 내년에 적응력을 높이면 팀에 더욱 크게 이바지할 것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KIA는 앞서 우완 투수 애런 브룩스(29)를 총액 67만9천달러에 영입했다.

브룩스는 KIA의 새 사령탑인 맷 윌리엄스 감독과 2년간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에서 한솥밥을 먹었다.

cany99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