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01312 0242019121056801312 08 0801001 6.0.22-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75948551000 1575948568000

지연시간 10만분의 1초로···ETRI 통신 기술 개발

글자크기

서울·대전간 연동 시험서 성능 입증

[이데일리 강민구 기자] 국내 연구진이 통신망에 트래픽이 몰려도 지연 시간이 늘어나지 않고 데이터 손실도 방지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시간확정형 네트워킹(DetNet) 핵심기술’을 미래 네트워크 선도시험망(KOREN)에 연동하는 시험에 성공했다고 10일 밝혔다. 기술을 활용하면 네트워크를 통해 원거리에서 연결된 기기 간 데이터 전달 시간을 예측하고, 최소화할 수 있다. 데이터손실이 없이 정밀 제어도 가능하다. 이를 원격제어, 원격의료, 스마트 팩토리, 드론제어 산업 분야와 원격 가상현실(VR), 홀로그램 통신 서비스에 활용할 수 있다.

ETRI는 한국정보화진흥원(NIA)과 함께 지난 10월 말부터 2주 동안 대전·서울 간 왕복 430km에서 광전송 시스템을 연결하는 노드 간 기가(Gbps)급 데이터 전송 시연에 성공했다고 10일 밝혔다.

현재 인터넷을 구성하는 패킷 장비들은 간섭이 발생하면 트래픽을 전달하는 과정에서 얼마나 지연이 발생할지 알 수 없다. 또한, 네트워크 장애가 발생하면 이를 복구하는 과정에서 전달 중이던 정보가 손실된다. 복구를 하더라도 정보를 다시 보내야 하는 등 부가 작업이 필요해 서비스 품질이 떨어진다.

ETRI가 개발한 기술은 트래픽이 폭주하는 상황에서도 최대 지연 시간이 정해져 있다. 늦어도 노드당 10㎲ 이하(10만분의 1초)의 지연 시간으로 데이터를 전송할 수 있다. 전송중 네트워크에서 장애가 발생해도 데이터 손실 없이 추가 지연이나 정보 유실을 차단할 수 있다.

연구진은 근거리망(LAN)에 국한된 기존 기술 시간민감형 네트워킹(TSN)을 개선해 전국 규모 기업망에서도 통신이 가능하도록 했다. 현재 인터넷 국제 표준화 단체(IETF)에서 기술 표준화 작업도 진행 중이다.

ETRI는 코위버, 우리넷 등 중소기업과 SK텔레콤과 공동연구로 뎃넷(DetNet) 연구 시제품을 개발하고, 중소기업의 시간 민감형 네트워크(TSN) 스위치를 연동한 시험에도 성공했다.

향후 연구진은 노드당 지연 시간을 4㎲ 이내(100만분의 4초)로 줄여 현재보다 2.5배 지연 성능을 개선하고 장애가 다중으로 발생해도 손실이 없도록 만들 계획이다. 전송시간도 기존 1기가 급에서 10기가(Gbps)급 이상으로 높이고, 관련 기술의 국제 표준화와 국내 전송산업체 기술 이전도 검토하고 있다.

정태식 ETRI 초저지연네트워크연구실장은 “차세대 네트워킹 핵심기술인 초저지연·무손실 패킷전달 핵심기술을 조기에 확보해 경제 효과와 융합산업의 동반 성장을 주도하는 계기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연구는 지난 2017년부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ETRI 연구개발 지원사업 ‘안전한 무인이동체를 위한 ICT 기반기술 개발’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이데일리

ETRI 연구진이 개발한 DetNet 기술을 시험망에 적용해 성능을 측정하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