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94312 0682019121056794312 04 0401001 6.0.22-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5935760000 1575937786000

손흥민에 인종차별 몸짓 보인 10대 ‘혼쭐’…경찰 조사까지

글자크기
동아일보

(gettyimages)

손흥민(토트넘)이 ‘70m 질주 원더골’을 만들어낸 날 그를 향해 인종차별적 행동을 취한 소년이 경찰 조사를 받게 됐다.

영국 BBC는 10일 “13세 번리 팬이 지난 주말 경기에서 손흥민을 향해 인종차별적 제스처를 취해 경찰 조사를 받는다”고 전했다.

지난 8일 런던 토트넘 훗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번리와의 경기에서 손흥민은 토트넘 진영에서부터 번리 골문 앞까지 70여m를 12초 만에 주파해 골을 넣는 경이로운 장면을 연출했다.

당시 경기에서 번리의 한 소년 팬은 손흥민을 향해 인종차별 몸짓을 보이다가 경기장에서 쫓겨났다.

이 소년은 경기장에서 쫓겨난 것에 그치지 않고 경찰 조사까지 받게 됐다. 양 구단은 경찰 조사를 돕고 있다고 매체는 전했다.

번리 구단은 9일 홈페이지를 통해 “해당 소년이 인종차별과 관련한 교육 프로그램을 이수하도록 가족에게 연락을 취했다”면서 “번리는 모든 종류의 차별에 대해 무관용 정책을 펼치고 있다”고 밝혔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