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91547 0242019121056791547 03 0304001 6.0.22-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575928800000 1575928860000 related

[시승기]배기음이 이 정돈 돼야..서킷 압도한 페라리 F8 트리뷰토

글자크기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오토in] 카가이 남현수 기자= 페라리의 역사는 레이싱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페라리 창시자인 엔초 페라리는 레이서 출신이다. 양산 모델을 공개하기 전 스쿠데리아 페라리 팀을 만들어 일찍 레이싱에 참가해 명성을 드높였다. 1947년 레이싱 팀을 운영할 자금 조달을 위해 스포츠카 양산차를 만든 게 페라리 역사의 시작이다.

일반적으로 자동차 제조사들은 양산차를 먼저 생산하고 기술력을 뽐내기 위해 레이싱에 참가하지만 페라리는 반대의 행보를 걸었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용인 에버랜드 서킷에서 시승한 모델은 페라리 중심축 역할을 하는 F8 트리뷰토다. 심장은 V8 3.9 가솔린 트윈 터보다. 통상 슈퍼카는 ‘V12 자연흡기 가솔린 엔진'이 진짜라는 게 고정 관념이었다. 하지만 페라리 8기통 엔진은 조금 특별한 역사를 가지고 있다. 975년 출시한 2인승 베를리네타 라인업 첫 모델인 308 GTB부터 시작한다. 1984년 출시한 GTO, 페라리 마니아라면 모두가 수긍하는 페라리의 아이코닉 모델 F40로 이어지는 8기통 엔진의 계보는 페라리 판매의 중심이 되는 458 이탈리아와 488 GTB로 이어지며 한층 성숙해졌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F8 트리뷰토 3.9L 가솔린 터보 엔진은 7단 듀얼 클러치와 맞물린다. 최고출력 720마력, 최대토크 78.5kg.m의 힘은 온전히 뒷바퀴를 통해 지면으로 전달된다. 이전 모델인 488 GTB보다 최고출력이 50마력 높아졌다. F8 트리뷰토가 정지상태에서 100km/h에 도달하는데 걸리는 시간은 단 2.9초다. 488 GTB 보다 0.1초 빠르다. 페라리의 모든 모델이 테스트를 거치는 피오라노 서킷에서 488 GTB보다 0.5초 앞선 1분22초5의 랩타임을 기록하기도 했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F8 트리뷰토 운전석에 앉기 전 외관부터 살폈다. 이전 모델보다 날타로워진 ‘L’자 모양의 헤드램프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전면 범퍼 아래로 뚫린 에어터널은 F1을 제작하던 노하우에서 가져왔다. 엔진이 운전석 뒤쪽에 위치한 미드십 모델답게 보닛에 트렁크가 자리한다. 디자인의 정점은 측면이다. 유려하게 흐르는 캐릭터 라인이 우아함과 스포티함을 동시에 표현한다. 전형적인 스포츠카의 균형미다. 도어 뒤쪽에 자리한 큼지막한 에어 인테이크는 속도를 낼수록 공기를 제대로 흡입하게 설계했다. 새롭게 바뀐 디자인에서 페라리는 후면부를 강조한다. ‘전설적인 모델 F40를 현대적으로 해석했다’고 주장한다. 양쪽에 각각 2개씩 동그랗게 자리한 테일램프는 이전 모델 느낌을 완전히 지워낸다. 거대한 테일 파이프 역시 범퍼를 뚫고 좌우로 나란히 자리잡았다. 카본으로 제작돼 속도에 따라 가변으로 움직이는 리어 윙은 F1의 기술력이 집약된 작품이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F8 트리뷰토의 운전석에 앉아 시동을 걸었다. 등 뒤에 자리한 거대한 엔진이 포효하는 소리가 들려온다. 강력한 사운드다. 첫 바퀴는 기본 주행 모드인 스포츠로 달렸다. ‘터보 엔진이 맞나’라는 의심이 들만큼 터보렉이 느껴지지 않는다. “가속페달을 밟기 전 엔진 토크의 80%를 미리 준비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페라리 관계자가 부연 설명을 한다. 정지 상태에서 시속 200km까지 도달하는데 7.8초가 걸린다. 눈을 한 번 깜빡하면 속도계는 순식간에 시속 200km를 가리키고 있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두 번째 바퀴에선 마네티노 스위치를 레이스 모드로 돌렸다. 서킷 경험이 풍부하지 않지만 F8 트리뷰토를 타고 제일 먼저 든 생각은 ‘편안하다’였다. 운전의 부담감이 느껴지지 않는다. 높은 속도로 코너에 진입해도 모든 과정이 말끔하다. 다양한 안전장비 덕에 F8 트리뷰토는 488 GTB보다 6% 빠른 속도로 코너를 돌아나간다. 스티어링 휠 조작 범위도 30% 줄어 자로잰듯한 핸들링을 구사할 수 있다.

빨라진 가속력과 민첩한 코너링이 가능한 또 다른 이유는 488 GTB 대비 40kg 가벼워진 무게가 한 몫 한다. 엔진 자체의 무게를 줄인 것은 물론 강화 플라스틱으로 제작된 범퍼, 카본으로 만든 리어 스포일러, 폴리카보네이트 재질의 엔진 커버 등을 적용해 공차중량을 1575kg까지 낮췄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F8 트리뷰토를 코너에서 밀어 붙여봤다. 너무나 안정적이다. 488 챌린지, 스쿠데리아 페라리의 F1 머신, 488 GT3 까지 수 많은 레이싱에 참가해 쌓은 데이터를 대거 적용해서다. 전면과 후면 범퍼, 리어윙, 캐릭터 라인 하나까지 오로지 달리기를 위해 디자인했다. 차체 하부에도 공기가 흐르는 터널을 만들어 접지력을 높여 준다.

정신없이 서킷을 질주하고 나니 비로소 실내 디자인에 눈이 간다. 시트는 몸을 붙들어 매고, 센터페시아는 운전자를 둘러 싼다. 아날로그 방식의 RPM 바늘 양 옆으로 펼쳐진 디스플레이는 기본 주행 정보를 보여준다. 내비게이션 화면도 볼 수 있다. 488 GTB 보다 직경이 줄어든 스티어링휠로 대부분 장비를 조작할 수 있다. 시동을 키고 끄는 것은 물론 주행 모드 변환, 방향 지시등, 와이퍼 조작 등이 스티어링휠에서 가능하다. ‘두 손은 스티어링휠에, 두 눈은 도로 위에’라는 페라리의 철학을 잘 표현해낸다. 동승객을 위한 편의장비도 마련했다. 조수석 앞 센터페시아에는 7인치 패신저 스크린을 옵션으로 선택 할 수 있다. 주행과 관련된 정보를 띄워 동승객도 달리기의 재미를 간접적으로 체험할 수 있도록 배려했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페라리를 타는 건 언제나 가슴 뛰는 경험이다. 새롭게 바뀐 F8 트리뷰토는 내외관 디자인을 매만지고 출력을 끌어올렸다. 슈퍼 스포츠카 시장은 페라리와 페라리에 도전하는 브랜드로 나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역사적으로 왕좌에 앉아 있는 페라리에 많은 브랜드들이 이를 갈며 덤빈다. 좀처럼 페라리는 왕좌를 내어주지 않는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페라리는 콧대가 높다. 그럼에도 인정 받는 건 압도적인 기술력과 역사 속에 쌓아 온 헤리티지가 있어서다. 이전 모델보다 진일보한 성능과 디자인을 갖춘 F8 트리뷰토 역시 페라리 역사의 한 획을 긋는 모델이다. 가격은 3억 중후반으로 예상된다.

한 줄 평

장점 : 너무나도 쉬운 운전, 진짜 심장을 뛰게 하는 배기음

단점 : 짜릿한 경험을 위해 매 주 서킷을 찾을 수도…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