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88965 0232019120956788965 04 0402001 6.0.21-HOTFIX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5894971000 1575894976000

뉴질랜드 화이트섬 화산 분출로 5명 사망…"생존자 흔적 안보여"(종합)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뉴질랜드 북섬 동해안에 있는 화이트섬에서 9일(현지시간) 화산이 분출, 최소 5명이 숨지고 수십명의 부상자와 실종자가 발생했다. 이튿날인 10일부터 재난 현장에 드론 등을 투입할 예정인 뉴질랜드 경찰 당국은 "생존자가 있다는 흔적이 보이질 않는다"고 밝혔다.


AP통신과 CNN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17분께부터 검은 연기와 증기를 내뿜으면서 화산 분출이 시작됐다. 경찰 측은 해당 지역이 수색을 하기엔 여전히 매우 위험한 상황이라면서 재난 현장을 살피기 위해 드론 등을 투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존 팀스 경찰청 부청장은 화산 분출로 인한 사망자가 현재까지 5명으로 확인됐다면서 사망자가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팀스 부청장은 구조헬기 등에 의해 사망자 5명을 포함해 23명은 섬에서 밖으로 빠져나왔으나 실종자가 몇 명인지는 아직도 확실치 않다며 분출 당시 50명 정도가 섬에 있었다면 27명 정도가 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경찰 측은 "현재 우리가 보유하고 있는 정보에 따르면 생존자가 남아있다는 흔적이 확인되지 않는다"면서 "섬에 생존자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어 "정확한 사망자 규모를 확인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면서 "뉴질랜드와 외국인 관광객이 포함되어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고 덧붙였따.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는 이날 화산 분출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화이트섬에는 분출 당시 100여명이 있었다고 밝혔으나 경찰은 그 후 50명이 채 안 되는 사람들이 섬에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정정했다. 아던 총리는 이날 밤 사고 현장을 방문하기도 했다.


현재 화이트섬에는 0에서 5까지 6개 등급 중 두 번째로 높은 4등급의 화산 경보가 발령됐다. 북섬 동부 베이오브플렌티 지역에 있는 화이트섬은 북섬 해안선에서 48㎞ 정도 떨어진 화산섬으로, 분화구 관광으로 유명하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